["80년 광주를 정면에서 다룰 때가 됐다"]

2006-10-31 アップロード · 829 視聴

[
영화 화려한 휴가 기자간담회

(광주=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대학에 다닐 때 장선우 감독이 5.18을 소재로 영화를 만든다고 하기에 `뜨끔했다. 다행히 장 선배는 영화에서 우회적 기법을 택했고 이제 5.18을 정면에서 다룰 시점이 됐다"

29일 광주 북구 첨단CGV에서 열린 `화려한 휴가 기자 간담회에서 김지훈 감독은 "대학시절부터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극중에서 시민군의 구심점으로 활약하는 예비역 대령 출신의 택시회사 사장 역을 맡은 안성기는 "영화를 관람하던 평범한 남녀가 계엄군에 쫓겨 (극장에) 들어온 시민을 보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역사의 현장에 휘말려 들어갈 정도로 시나리오가 탄탄하다"며 "감동은 물론 영화적 재미도 풍부하다"고 말했다.

이날 배우들은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는 소재를 의식한 듯 5.18에 대한 언급을 잊지 않았다.

부상한 시민군을 돕는 간호사 역의 이요원은 "솔직히 말해 5.18을 잘 몰랐는데 영화를 찍으면서 당시 사건에 휘말린 이름없는 평범한 사람들의 입장을 많이 생각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을 짝사랑하는 택시기사로 시민군에 참여하는 민우 역으로 나오는 김상경은 "5.18이 무거운 소재지만, 영화를 통해 사람들이 광주 민주화 운동을 더 알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잇따른 무거운 질문 사이 사이 김상경은 장난스런 대답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기도 했다.

"야전 상의와 허름한 옷차림 등 80년대 의상이 잘 어울린다"는 지적에 김상경은 "그게 걱정이지만 다음에도 80년대 분위기 작품을 찾아봐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현재 `화려한 휴가는 전체 촬영 작업의 70% 정도가 마무리 된 상태이며 내년 3월께 완성될 예정이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80년,광주를,정면에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정옥
2007.08.10 06:21共感(0)  |  お届け
1:1 지금 바로 만날 오빠만, 장난사절, 매너남만, 한시간 두시간 아닌 하루 길게 같이 있을오빠만요. http://KoreaSwapping.com 에 접속하셔서 아이디 yasuni 찾으세욤~~~(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674
全体アクセス
15,954,599
チャンネル会員数
1,77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7

공유하기
[창원 평생학습축제 개막]
10年前 · 1,81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