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지수 두 달 연속 상승]

2006-10-31 アップロード · 176 視聴

[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기업들의 체감경기지수가 두 달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체감경기지수는 여전히 기준선을 크게 밑돌아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들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훨씬 많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31일 한국은행이 전국 2천444개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17~24일 조사한 `10월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 업황 실사지수(BSI)는 86으로 전월에 비해 2포인트 상승했으며 11월의 업황 전망 BSI 역시 92로 2포인트 올랐다.

제조업 업황 BSI는 올해 3월 91에서 4월 87, 5월 83, 6월 83, 7월 77로 하락을 거듭하다 8월에는 72로 2004년 12월(71) 이후 20개월 만에 최저치로 추락했으나 9월과 10월에는 상승세를 보였다.

업황 BSI가 100 미만이면 경기를 나쁘게 보는 기업이 좋게 보는 기업보다 더 많음을 뜻하고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따라서 9월과 10월 업황 BSI가 상승하기는 했으나 여전히 전체 체감경기는 기준선(100)을 훨씬 밑돌고 있으며 올해 3월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형편이다.

부문별로는 대기업의 업황 BSI가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한 91을 나타냈고 중소기업도 80에서 83으로 상승했다.

수출기업 BSI는 89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으며 내수기업은 81에서 84로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북핵실험 사태에도 기업들이 크게 동요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유가의 하향안정 기대감과 자동차, 조선 업종의 호조로 전체 체감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비제조업의 업황 BSI도 83으로 전월보다 3포인트 상승했고 11월 전망지수도 전월보다 1포인트 오른 85를 나타냈다.

한편 조사대상 제조업체들은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으로 20.5%가 내수부진을 꼽았으며 다음으로 환율하락(15.8%), 원자재 가격 상승(13.3%), 경쟁심화(11.4%), 불확실한 경제상황(10.7%) 등의 순이었다.
sh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기업,체감경기지수,연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17
全体アクセス
15,973,67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철도운임 11월1일 9.3% 인상]
10年前 · 3,52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