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만에 마련된 남북 문학인의 밤]

2006-11-01 アップロード · 466 視聴

[
(금강산=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분단 60년 만에 만들어진 남북 단일 문학인 조직인 6.15민족문학인협회. 30일 오후 진행된 결성식에서는 문학사적으로 의미 깊은 순간인 만큼 감격적 장면들이 많이 연출됐다.

먼저 남북 문인들은 오후 2시 결성식을 통해 준비 기구 성격의 남북 조직위원회를 협회로 공식 격상시키고 남북 문인들 각 8명 동수로 구성된 공동회장단을 발족했다.

또 남북 문인들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6ㆍ15 통일문학상 제정, 협회 기관지인 통일문학 발행 등을 협회규약을 통해 결의했다.

이어 진행된 행사는 첫 공동회장단회의.

1시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를 통해 양측은 ▲통일문학은 6.15민족문학인협회의 기관지임을 천명하고 ▲통일문학의 발간 총책임은 공동편집위원회에서 맡는다는 등의 5가지 원칙을 이끌어냈다.

이날 결성식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남북 문인들이 시와 산문을 낭송하며 서로 작품을 비교 감상하는 문학의 밤 행사.

시인 오현정 씨가 협회 결성에 대한 소감을 산문에 담아 낭송하자 북측 김철 시인이 "우리는 금방 다짐하였다/ 6.15의 기치 아래/ 한편의 글을 써도 한 목소리로 쓰자고"라는 내용의 자작시 언약으로 화답했다.

이재무 시인이 흐르는 물은 쉬지 않는다는 시를 낭송하자 이번에는 조선작가동맹 소속의 정기종 씨가 "희망과 염원을 쏟아부어 마침내 태어난 우리의 옥동자"라는 내용의 산문 우리 옥동자로 답례했다.

김용오 시인이 시 가을편지를 낭송하자 북측 작가 리성칠 씨가 자작시 우리의 항로를 노래했다.

남측 시인 신용목 씨와 북측 여류시인 박경심 씨는 함께 무대에 올라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한 구절씩 번갈아 가며 낭송해 100여 명의 양측 문인들로부터 열렬한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날 마지막 행사는 양측 문인들이 술잔을 기울이며 작품 세계에 대해 서로 자유롭게 담소를 나누는 시간.

처음 보는 사람과 마주앉아 문학을 논한다는 사실에 양측 문인들은 다소 쑥스러운 듯했으나 술잔을 나누자 이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개인사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10여년 간 시를 써왔다는 리창식 시인은 "북측의 경우 대학을 나오지 않으면 작가활동을 할 수 없다. 작가가 되고 싶은 사람은 꼭 대학을 졸업해야 하며 남측처럼 일정한 등단 절차가 있다"며 북측 문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남측의 한 작가가 "북측에서는 대중소설이나 통속소설 같은 것은 읽지 않나"라고 묻자 그는 "북측에도 없지는 않지만 애정에 있어서도 순수성과 진실성이 떨어지는 것은 독자들이 읽지 않으려 해 잘 팔리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결성식에서는 문학 이야기만 하자"는 남측 문인들 제안에 따라 북핵 문제 등 최근 사회, 정치적 문제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거의 오가지 않았다. 하지만 분단 60년 만에 처음으로 남북공동의 단일 문학인 조직이 결성됐다는 사실만으로도 남북 문학인의 밤은 양측 문인들에게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js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60년만에,마련된,남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79
全体アクセス
15,947,316
チャンネル会員数
1,61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