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유현진, 사상 첫 MVP.신인왕 석권]

2006-11-02 アップロード · 1,001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장현구 김윤구 기자 = `괴물 루키 유현진(19.한화)이 한국 프로야구 출범(1982년) 이후 24년 만에 처음으로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왕을 석권했다.
유현진은 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1가 서울프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06 프로야구 정규시즌 MVP 투표에서 전체 92표 중 47표를 획득, 35표를 얻은 `토종 거포 이대호(24.롯데)와 10표의 `특급 소방수 오승환(24.삼성)을 제치고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서 2천만원 상당의 순금 트로피를 받았다.
유현진은 또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왕 투표에서도 82표를 얻어 8표에 그친 `황금팔 한기주(KIA)를 압도적인 표 차로 따돌리고 최우수신인 타이틀을 차지했다.
국내 프로야구에서 MVP와 신인상을 동시에 수상하기는 유현진이 사상 처음이다.
유현진은 올 해 프로에 입문해 다승(18승)과 방어율(2.23), 탈삼진(204개) 각 1위에 오르며 선동열 삼성 감독 이후 15년 만에 투수 트리플 크라운 위업을 이뤘다. `국보급 투수 명성을 얻은 선동열 감독은 해태(현 KIA) 시절이던 지난 1986년과 1989∼91년 등 혼자 4차례 투수 3관왕이 됐다.
또 김진우(KIA)가 2002년 세웠던 한 시즌 신인 최다 탈삼진기록(177개)을 갈아 치우고 신인 최다승 부문에서도 김건우(MBC.1986년)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등 프로야구 신인 기록을 새롭게 썼다.
유현진은 "올 해 이렇게 많은 상을 받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오는 12월 도하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그리고 내년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반면 이대호는 리딩히터(타율 0.336)에 오르며 홈런(26개)과 타점(88개), 장타율(0.571) 각 1위 등 공격 4관왕으로 지난 1984년 삼성 소속이던 이만수 SK 수석코치 이후 22년 만의 타격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지만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등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해 수상 좌절의 아쉬움을 남겼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24.삼성)도 47세이브를 수확해 일본프로야구의 이와세 히토키(주니치.46세이브)를 넘어 아시아 신기록을 세웠지만 무서운 새내기 유현진을 넘지 못했다.
투.타 부문별 시상에서는 투수 3관왕 유현진과 타격 4관왕 이대호 외에 국내 홀드 부문 신기록(32홀드)을 세운 권오준(삼성)과 승률왕(0.778) 전준호(현대), 도루왕(51개) 이종욱(두산), 안타왕(154개) 이용규(KIA), 득점왕(89개) 박한이(삼성)가 각각 타이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chil8811@yna.co.kr
cany9900@yna.co.kr
kimyg@yna.co.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괴물,유현진,사상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cs0818
2006.11.20 10:20共感(0)  |  お届け
aaaaaaaaaa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046
全体アクセス
15,954,678
チャンネル会員数
1,77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7

공유하기
[DAMEX 2006 대구서 개막]
10年前 · 483 視聴

01:26

공유하기
[인천 농업인의 날 축제]
10年前 · 3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