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중학생 이두열군, 첫 개인전]

2006-11-02 アップロード · 1,525 視聴

[
(청주=연합뉴스) 민웅기 기자 = 무언의 작은 피카소, 그림으로 세상과 말을 시작하다.

청주 원봉중 3학년 이두열(15)군은 발달장애(자폐)의 고통 속에서도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익혀 온 실력으로 그리고 만든 회화와 조소작품을 일반에 선 보인다.

이군은 자신의 미술작품 30여점을 모아 3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청주시 용암동 청주시립도서관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이두열 첫 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중학생이, 그것도 자폐아가 개인전을 연다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어려서부터 다른 아이들보다 유달리 성장이 늦었던 이군은 두 살 때 발달장애 판정을 받았고 이군의 부모는 그런 아들의 고통을 초등학교 때부터 미술로 치료하기 위해 가정에서 체계적인 별도의 미술교습을 시작했다.

초등학교를 거쳐 중학교에 들어간 이군은 2004년 용암복지관 미술전시회에 처음 작품을 출품한 것을 시작으로 그해 제1회 충북 장애학생 미술공모전에서 대상을, 작년에 전국 장애학생 미술공모전에서 장려상을 각각 받으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또 2004년과 2005년에는 연속으로 대전에서 열린 미술치료 전시회에 작품을 찬조출연하기도 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기에 이르렀다.

미술평론가인 유현주 목원대 겸임교수는 "두열이의 그림은 강하고 힘찬 선, 대담한 색채, 정교한 관찰과 모방, 그가 본 어떤 것의 생생한 증언처럼 그의 그림은 놀라운 관찰력과 집중력을 드러내고 있다"며 그를 무언의 작은 피카소로 불렀다.

서양화를 전공한 원봉중 홍진삼 교장도 "두열이는 다른 어떤 분야보다 미술에 관심이 많다"며 "그의 그림은 섬세함과 함께 자신의 마음을 자유롭게 나타내려는 강렬한 표현력이 압축돼 있다"고 말했다.

이군의 아버지 이종석(47.청주 상당고 교사)씨는 "좋아하는 미술을 통해 자신의 세계에 눈 뜨고 나름대로 개척해가는 두열이를 위해 개인전을 열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wkimi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자폐,중학생,이두열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72
全体アクセス
15,968,912
チャンネル会員数
1,82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4

공유하기
["오늘은 112 신고의 날"]
10年前 · 43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