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화해위원회, 제주 예비검속 사건 본격 조사]

2006-11-03 アップロード · 295 視聴

[
진실화해위원회, 2일 설명회

(제주=연합뉴스) 홍정표 기자 = 한국전쟁 직후 제주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예비검속 과정에서 불순분자로 몰려 집단으로 희생된 제주 예비검속 사건에 대한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진실ㆍ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위원장 송기인)는 2일 오전 제주도청 대강당에서 제주 예비검속 사건 관련 진실규명 신청인과 유가족, 단체 등이 참가한 가운데 지역설명회를 가졌다.

진실화해위원회 김무용 조사1팀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예비검속법은 1945년 미군정 때 폐지된 법률"이라며 "한국전쟁 당시 `예비검속의 명분으로 양민을 학살한 것은 제주도 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거창, 노근리 등 육지에서도 무고한 양민학살이 자행되기는 했지만 이는 `군명령이나 `예비구금에 의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조사는 신청인들의 진술, 국가문서 등 자료, 불법처형에 가담한 사람들의 증언 등에 대한 조사로 마무리 될 것"이라며 "`예비검속 실시의 근거가 되는 국가문서나 지휘명령체계를 파악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10월 24일 제28차 전원위원회 회의에서 제주 예비검속 사건으로 신청된 192건에 대해 조사개시 결정을 내리고, 이미 조사가 개시된 섯알오름 사건 52건을 예비검속 사건(총244건)으로 병합처리키로 했다.

제주 예비검속 사건이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후 전국 요시찰인 단속 및 전국 형무소 경비의 건(1950.6.25), 불순분자 구속의 건(1950.6.29), 불순분자 구속처리의 건(1950.6.30) 등의 지시가 중앙에서 제주경찰국에 하달되면서 제주도 내 각 지역 경찰서가 예비검속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불순분자 등으로 몰려 집단희생된 사건이다.
jph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진실화해위원회,제주,예비검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0
全体アクセス
15,962,899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