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명품 단속 두 달, 6천여 명 적발]

2006-11-06 アップロード · 2,726 視聴

[
허영심 자극 `한탕 노려…"압수 325만점의 시가만 1조1천700억원"
시계ㆍ가방 등 소비재 → 자동차ㆍ가구ㆍ의료기 등 내구재로 확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경찰청이 지난 8월 하순부터 벌여온 상표위조 상품 및 가짜 해외 명품 단속에서는 기상천외한 수법으로 소비자들의 허영심을 자극해 돈을 챙긴 피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번 단속이 이뤄진 것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빈센트 앤 코라는 해외 명품 브랜드를 앞세워 호화 마케팅을 벌인 황당한 사기극이 지난 7월 말 적발된 것이 계기가 돼 이뤄졌다.

당시 피의자들은 연예인 등 유명인들에게 제품을 증정하는 등 수법을 통해 인지도를 높인 뒤 가짜 명품을 유명 백화점에 공급하고 서울 강남에 고급 매장을 마련해 `한탕을 노렸다.

경찰은 유사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전면 단속에 착수, 모 수입업체 대표 등이 수입해 `180년 전통의 명품 시계라고 광고해온 `지오 모나코가 실제로는 수년 전 시계 생산을 시작한 유럽 업체의 중저가 손목시계임을 밝혀내기도 했다.

무분별한 외제차 선호 풍조에 편승, 폐기처분된 일본산 모터사이클이나 상태가 좋지 않은 벤츠, 아우디, BMW 등 유명 승용차를 싸게 들여와 수리한 뒤 정상 제품인 것처럼 팔아 온 경우도 있었다.

중국 등에서 수입한 저가 상품에 위조 상표를 붙여 파는 사례도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가구수입업자는 2만∼3만원짜리 중국산 저가 찜질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고가의 국산 의료기기로 둔갑시킨 뒤 10배 가까이 가격을 부풀려 판매하다가 덜미가 잡혔다.

인터넷 경매사이트에서 "300만원짜리 `조르지오 아르마니 정장을 35만원에 판다"는 허위 글을 올리고 가짜 명품 양복을 팔아 수억원의 이득을 챙긴 의류 유통업자가 붙잡히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예전에는 가짜 상품 제조와 유통이 가방, 시계, 의류, 구두 등 소비재 위주로 이뤄졌으나 최근에는 자동차, 오토바이, 가구, 의료기기 등 고가 내구재로 확대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8월 21일부터 지난달 27일까지 실시된 이번 단속에서는 6천447명이 입건되고 이 중 103명이 구속됐다.

압수된 위조 상품 325만점의 시가는 1조1천700억원에 이르렀다.
solatid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짜,명품,단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조**
2007.11.13 10:12共感(0)  |  お届け
허위광고 절대 하지 맙시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61
全体アクセス
15,951,217
チャンネル会員数
1,70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