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예술 관람률 3년전보다 감소"]

2006-11-06 アップロード · 244 視聴

[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 미술전시회, 클래식공연 등 기초예술분야의 관람률이 3년 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관광부가 6일 발표한 2006년 문화향수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2005.6.1-2006-5.31) 전체 예술행사 관람률은 65.8%로 2003년 62.4%보다 증가했다.

이는 영화관람률이 2003년 53.3%에서 2006년 58.9%로 증가한 데 힘입은 것이다.

그러나 미술 전시회, 클래식 음악회, 전통예술공연, 연극, 무용 등 이른바 기초예술분야의 관람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이 조사는 국민의 문화생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문화관광부가 3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는 한국문화관광정책연구원과 함께 6월21일부터 8월1일까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15세 이상 국민 3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

3년 전과 비교했을 때 분야별 관람률은 미술전시회 10.4%에서 6.8%, 클래식음악회·오페라 6.3%에서 3.6%, 전통예술 5.2%에서 4.4%, 연극·뮤지컬 11.1%에서 8.1%, 무용 1.1%에서 0.7%, 대중가요·연예 10.3%에서 10.0%로 각각 감소했다.

기초예술분야에서는 문학행사만이 4.0%에서 4.4%로 약간 증가했을 뿐이다.

예술행사 연평균 관람횟수는 영화관람이 3.9회로 가장 높고, 무용관람이 0.01회로 가장 낮았다.

계층별 조사에서 월소득 300만원 이상 고소득층은 예술행사 관람률과 관람횟수가 74.0%에서 81.5%, 6.1회에서 6.6회로 3년 전에 비해 증가했다.

그러나 100만원 미만 저소득층에서는 25.3%에서 23.9%, 0.92회에서 0.86회로 감소해 소득에 따른 문화향수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군·구민회관, 문화예술회관, 복지회관, 청소년회관, 문화원, 도서관, 박물관, 대학교 부설 사회문화교실 등 문화시설별 문화행사 참여율과 참여횟수도 3년 전32.2%에서 30.1%, 1.25회에서 1.16회로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도시 관람률이 69.6%, 군지역 57.0%로 격차가 존재하지만 군지역 관람률이 2003년에 비해 12.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가활동 조사에서는 텔레비전을 보거나 집에서 쉰다는 응답이 평일 43.7%, 주말·휴일 29.0%로 가장 많아 여가형태가 3년 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행사 관람의 걸림돌로는 시간 부족과 비용 과다가 각각 3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이 역시 3년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문화부 성남기 문화정책국장은 "이번 예술행사 관람률 조사에서 영화분야의 쏠림 현상과 소득계층 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다만 기초예술 분야의 관람률이 전체적으로 감소했지만 관람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연평균 관람횟수는 약간씩 증가해 마니아층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지자체의 문화프로그램 증가 등으로 군소도시의 관람률이 10% 이상 증가한 것은 긍정적 변화"라고 말했다.
ckch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기초예술,관람률,3년전보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1
全体アクセス
15,938,44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