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억원 이상 아파트 8.31대책 당시 2배]

2006-11-06 アップロード · 706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의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숫자가 8.31대책 당시의 2배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스피드뱅크에 따르면 11월 현재 서울지역에서 평균 매매가가 10억원 이상인 아파트는 총 10만9천166가구로 지난해 8.31대책 발표 당시 5만845가구의 2.1배에 달했다.

구별로는 강남구가 4만2천244가구로 전체의 39%를 차지했고, 서초구 2만2천74가구, 송파구 1만9천465가구, 양천구 1만96가구, 용산구 5천603가구, 영등포구 3천342가구, 강동구 2천780가구, 광진구 1천753가구, 강서구 1천248가구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강서구는 8.31대책 당시 10억원 이상 아파트가 26가구에 불과했으나 현재 1천248가구로 1년 2개월만에 무려 48배가 됐고, 양천구(2천639가구)는 3.8배, 용산구(2천189가구)는 2.5배로 각각 평균 이상 증가했다.

평형별로는 30평형대가 전체의 35.3%인 3만8천530가구로 가장 많았고, 40평형대가 32.3%(3만5천293가구), 50평형대 20.4%(2만2천234가구), 60평형 이상 8.6%(9천422가구), 20평형대 이하 3.4%(3천687가구) 순이었다.

스피드뱅크 박원갑 부사장은 "10억원짜리 아파트는 평범한 샐러리맨이라면 평생 벌어도 살아보기 힘든 수준"이라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제대로 시장에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면서 고가 아파트를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에서 평균 매매가가 가장 비싼 아파트는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73평형으로 41억5천만원이었으며, 2위는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7차 80평형으로 37억5천만원, 3위는 용산구 이촌동 한강자이 76평형으로 34억원, 4위는 강남구 도곡동 렉슬 68평형으로 33억5천만원이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10억원,이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41
全体アクセス
15,955,62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