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가구 소득격차 2003년 이후 최대]

2006-11-07 アップロード · 215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전국가구의 3.4분기 기준 소득격차가 2003년 통계작성이 시작된 이후 최대로 벌어졌다.

전국가구와 도시근로자 가구의 3.4분기 소득증가율은 1년만에 최저치를 나타냈고 실질소비는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소비는 정체상태에 빠져들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3.4분기 가계수지동향에 따르면 2인 이상 전국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305만6천5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의 294만8천700원에 비해 3.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 소득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분기의 2.1% 이후 최저치다.

2인 이상 도시근로자가구의 3.4분기 월평균 소득은 342만3천5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의 331만900원에 비해 3.4% 늘어나는 데 머물러 소득증가율이 작년 동기의 3.0% 이후 1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자영업자, 무직자 등을 포함한 전국가구의 소득격차는 통계작성 이후 최대로 벌어졌지만 도시근로자가구의 소득격차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가구를 소득 순위별로 20%씩 5개 분위로 나눴을 때 소득이 가장 많은 상위 20%인 5분위 소득을 소득이 가장 낮은 하위 20%인 1분위 소득으로 나눈 소득배율은 3.4분기에 7.79로 같은 분기 기준으로는 2003년 통계작성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도시근로자 가구의 5분위 소득배율은 5.29로 지난해 같은 분기의 5.34보다 낮아 소득격차가 줄었다.

전국가구의 3.4분기 월평균 소비지출은 206만3천600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0.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 증가율은 통계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도시근로자가구의 3.4분기 월평균 소비지출은 216만600원으로 0.4% 증가해 2002년 4.4분기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전국가구와 도시근로자 가구 모두 실질 소비지출 증가율은 각각 -1.8%, -2.1%로 마이너스 성장을 나타냈다.

반면, 소비지출 중에는 전국가구와 도시근로자가구 모두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 주거비가 각각 9.9%. 15.7% 늘어나는 등 전세의 월세전환과 이사 등으로 인한 수선비용 증가가 두드러졌다.

3.4분기 전국가구의 월평균 비소비 지출은 43만4천4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 11.9%가, 도시근로자가구의 월평균 비소비 지출은 50만8천원으로 14.0%가 각각 늘어나는 등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재산세 과표 상승에 따라 조세지출이 늘어났고, 자녀가구 등에 보내는 교육비, 생활비 등 사적송금 및 보조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통계청 최연옥 사회복지통계과장은 "소득증가율이 둔화된 것은 상여금이나 비경상소득이 줄었기 때문이고 실질소비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도 식료품이나 교양오락비 등이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추석명절이 2005년 3.4분기에서 올해 4.4분기로 이동한 데 따른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재정경제부도 "소득격차가 벌어진 것은 작년과 달리 올해에는 3.4분기에 추석이 없었기 때문에 저소득층의 비경상소득이나 사전이전소득이 감소한데 따른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경부는 "이런 현상이 일시적인지 구조적인지 여부를 4.4분기 가계수지 동향 등을 통해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추진중인 영세자영업자 지원대책과 고령자 등에 대한 고용기회 확대노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국가구,소득격차,2003년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51
全体アクセス
15,958,078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6

공유하기
[제44회 영화의 날 기념 행사]
10年前 · 10,95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