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아버지 납치 기도범 검거]

2006-11-07 アップロード · 540 視聴

[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박인영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거인 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선수의 아버지를 납치해 금품을 빼앗으려 한 30대 남자가 검찰에 붙잡혔다.

춘천지방검찰청 형사제2부는 7일 박 선수의 아버지 박모(62)씨를 납치해 금품을 빼앗으려 한 혐의(인질강도 예비)로 최모(31.춘천시)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5일 오후 6시 30분께 춘천시 서면의 모 초등학교 앞에서 최 씨를 긴급체포해 증거품을 압수했으며 6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공범을 모집하던 중 검찰의 추적으로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최 씨는 박 씨를 납치한 뒤 박 선수에게 20억원의 금품을 요구하려 했으며, 범행 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조사 결과 최 씨는 지난 9월 20일께부터 납치.감금 장소로 경기도 청평 부근의 펜션을 정해놓은 뒤 대포차량을 구입하고 차량 번호판 2개, 수갑과 복면, 가발, 핸드폰 10개 등 범행도구를 준비하는 한편 도주로 등에 대한 현장답사까지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 씨는 또 납치 및 현금 수송에 대한 실행분담 등이 포함된 범행계획서를 작성한 뒤 인터넷을 통해 범행 수법 등의 자료를 수집하고 범죄 동업자를 모집합니다라는 카페를 개설해 함께 함께 범행을 저지를 공범을 모집하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최 씨는 납치와 현금 수송 등은 공범자에게 맡기고 자신은 신분을 드러내지 않고 배후에서 감시.조정하는 역할을 맡는 내용의 범행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최 씨는 춘천에서 게임장 관련 사업을 하던 중 1억원 가량의 빚을 지게 되자 `평소 효자로 알려진 박 선수의 아버지를 인질로 삼아 금품을 요구하면 거절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선수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각종 후원사업이 펼쳐지고 있는 점을 악용, 박 선수 측근에게 `후원사업의 수혜자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접근해 박 씨의 전화번호 등을 파악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이날 오전 박 씨를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최 씨가 접촉을 시도했었는지 여부 등에 관한 피해자 진술을 받았으며 최 씨를 상대로 공범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limbo@yna.co.kr
mong0716@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찬호,아버지,납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cbookmania
2006.11.08 04:43共感(0)  |  お届け
즐감입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25
全体アクセス
15,945,4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5

공유하기
[팔공산 갓바위 붕괴 우려]
10年前 · 2,482 視聴

01:13

공유하기
[하동 옥종딸기 첫 출하]
10年前 · 559 視聴

01:36

공유하기
[제44회 영화의 날 기념 행사]
10年前 · 10,95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