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성숙한 연기에 목말랐다"]

2006-11-08 アップロード · 1,923 視聴

[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김하늘이 한층 성숙해진 여인의 모습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그는 여우야 뭐하니 후속으로 15일 첫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90일, 사랑할 시간(극본 박해영, 연출 오종록)에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유부녀 역을 맡았다.

7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그는 "최근 내 나이보다 조금 어리고 밝은 역할을 주로 연기했는데 성숙한 연기에 목이 말랐고 유부녀 연기도 해보고 싶었다"고 변신을 예고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했던 멜로연기보다 더 강하고 슬픈 연기를 하고 싶었다"면서 "결혼한 여자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보다는 많이 설레고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90일, 사랑할 시간은 죽음을 앞둔 한 남자와 그의 첫사랑이 펼치는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 90일 시한부 생명 선고를 받은 지석(강지환)은 그동안 애써 잊으려 했던 첫사랑 미연(김하늘)을 찾아가 남은 시간을 함께 해달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이미 각자 배우자가 있다. 정혜영이 떠나려는 남편 지석을 붙잡는 박정란 역을 맡았으며, 연극배우 출신 윤희석이 미연의 남편 김태훈으로 등장한다.

윤리적 잣대로는 이해할 수 없는 두 사람의 애절한 사랑, 그리고 그들을 사랑하는 또 다른 남녀의 고통스러운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사랑에 대한 파격적이고도 솔직한 질문을 던진다.

김하늘은 "금기시된 사랑이기 때문에 심리적 갈등과 고민에 대한 섬세한 연기가 필요하다"라며 "캐릭터를 잡으며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 3개월 후에 세상을 떠난다는 생각을 집중적으로 하면서 많이 슬펐고, 시청자들에게도 그런 부분은 많이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지환은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는 순간 상식 속의 단어는 가슴 속에서 없어진다고 생각한다"면서 "첫사랑과 시한부 인생이라는 상반된 두 가지 느낌의 완급조절이 힘들며 끝까지 풀어가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연출은 드라마 피아노 해피투게더 건빵선생과 별사탕 사랑한다 말해줘와 영화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 등의 오종록 PD가 맡았다. 오 PD는 김하늘과 해피투게더와 피아노 등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극본은 KBS 올드미스 다이어리의 박해영 작가가 집필한다.

오 PD는 "20대 후반에서 30대 후반 여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한 멜로물"이라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나 잉글리쉬 페이션트 같은 애절한 로맨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하늘,quot성숙한,연기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2:01共感(0)  |  お届け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엔조이파트너만나기!
엔조이파트너만을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지겹게 채팅방에서 대기하지 마시고
만남 신청만 등록해노면 핸드폰으로 그녀의
전화번호가 전달됩니다...

망설이지 마시고 지금 바로바로~!삭제
어째서
2006.11.14 03:06共感(0)  |  お届け
정혜영은 인텨뷰가 음냐고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264
全体アクセス
15,953,15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