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당논란 속 `우울한 3돌 기념식]

2006-11-11 アップロード · 364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열린우리당이 신당창당 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10일 여의도 당사 대회의실에서 창당 3돌을 자축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내년 `생일상을 기약할 수 없는 상태에서 열린 기념식이었던 탓인지 이날 행사는 참석자들 사이에서 착잡함과 회한 등 만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참석자들도 현역의원의 경우에는 3분의 1을 조금 웃도는 50여명이 모습을 드러낸 데 그쳤고, 창당주역 중 한명이자 초대 당의장을 지낸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은 비공개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화환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 한명숙(韓明淑) 총리, 이용희(李龍熙) 국회부의장이 보낸 4개가 전부였다.

행사 시작 전 장내에는 우리당 창당 이후 3년을 되돌아보는 동영상이 흘러나왔다.

가수 양희은이 부른 `상록수가 장엄하게 깔리면서 창당과 대통령 탄핵소추, 탄핵반대 촛불시위, 4대입법 공방과정의 국회 몸싸움, 총선승리 과정을 담은 화면이 파노라마처럼 이어졌다.

김근태 의장은 "동영상을 보면서 가슴이 뭉클했고 눈물이 났다. 가슴이 떨린다. 회한도 생긴다"고 했고, 김한길 원내대표는 "3년을 돌아보는 동영상을 보며 우리 모두 눈시울이 붉어졌다"고 말했다. 문희상(文喜相) 전 의장은 "만감이 교차하고 눈물 나는 순간도 있었다"고 했다.

김 의장은 창당 3주년 기념사에서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운 법"이라며 "힘들다고 포기하지 말고 남은 산봉우리를 넘어 창당정신을 실현하는 길로 함께 가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는 냉정하게 돌아보며 처절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개혁의 당위성에 집착해 효율성을 발휘하지 못했고 개혁과 실용을 둘러싼 내부 논쟁에 너무 많은 열정을 소모해 오랫동안 우리를 지지한 분들을 떠나게 했다"고 말했다.

한병도(韓秉道) 의원이 낭독한 `국민에게 드리는 글에서는 "다시 한 번 우리당이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상실한 잘못을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며 "두 눈 똑바로 뜨고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했다.

무거운 분위기가 이어지자 사회를 보던 우원식(禹元植) 사무부총장은 "제가 오늘 보라색 넥타이를 매고 왔는데 보라색은 고난과 부활을 상징한다"고 말했고 문희상 전 의장은 "제가 `창당하면 여러분이 `정신하시고 `처음하면 `처럼 해달라"며 건배사로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한편 우리당은 이날 국정자문위원회를 확대 출범했다.

민심을 당에 전달하는 국정자문위는 문희상 전 당의장이 의장을 맡고 있으며 김완주(金完柱) 전북지사, 김혁규(金爀珪) 의원, 오거돈(吳巨敦) 전 해수부장관, 오영교(吳盈敎) 전 행자부장관, 홍재형(洪在馨) 의원 등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김근태 의장은 출범식에서 "우리당이 어렵고 참여정부와 대통령도 어려운데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고맙다고 인사드린다"며 "우리가 실패했다는 말 대신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lilygardene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당논란,우울한,3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4:16共感(0)  |  お届け
- 전국의 50만 엔조이파트너가 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스타일의 엔조이 파트너 만나기!
!!!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 미팅사이트에서 검색만 하다가 지친 남성 대환영!
!!! 만남을 원하는 여성분도 대 환영!

http://KoreaSogeting.com ☜ 미팅사이트 No~
http://KoreaSogeting.com ☜ 채팅사이트 No No~~
http://KoreaSogeting.com ☜ 화상채팅사이트 No No No~~~

엔조이파트너 지금 바로 바로 접속하세요~~~~~~~~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하나만
2007.09.02 03:39共感(0)  |  お届け
만남 친구를 원하십니까???

바로 이곳입니다.

채팅사이트 아닙니다.
미팅사이트도 아닙니다.
화상채팅 사이트 절대로 아닙니다.

지금 바로 만날 파트너만을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http://KoreaSogeting.com
http://KoreaSogeting.com

엔조이파트너에서 원하는 조건과 스타일의 이상형을 만나보십시요.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46
全体アクセス
15,970,88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