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연구관이 연세대 부정입학 주선]

2006-11-15 アップロード · 444 視聴

[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현직 교육청 연구관이 억대 돈을 받고 서울 강남지역 고교생들을 경진대회에 부정입상 시킨 뒤 수상 경력을 근거로 연세대에 특기자전형으로 입학시킨 사실이 적발돼 경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대학생들의 부정입학을 주선한 김모(51) 서울교육청 학교운영지원과 연구관을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고 김 연구관을 매수한 학부모 3명과 입상 당시 지도교사 명의를 빌려 준 서울 강남지역 고교 교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뇌물공여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추가해 김 연구관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김씨로부터 인사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유인종(72) 전 서울시 교육감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서 15년 간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했던 김씨는 경진대회에 입상하면 명문대 특기자전형에 합격할 수 있다고 꾀어 2000년부터 학부모 3명으로부터 1억5천800만 원을 받아 이들의 자녀를 경진대회에 부정입상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본인이 창안한 출품작을 자기 아들ㆍ딸, 다른 학부모 자녀의 이름으로 대리 출품해 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와 과학전람회에서 입상토록 했으며 부정입상을 부탁한 학부모들은 펀드매니저, 건설업체 대표, 중소기업 대표 등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식으로 입상한 학생 5명 중 1명은 연세대에 들어가 이미 졸업했으며 3명은 연세대에 재학 중이고 1명은 올해 연세대 등 4개 대학의 수시2학기 특차에 지원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관 통보 절차를 거쳐 해당 학생들 중 졸업자는 학위가 취소되고 재학생은 입학이 취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가 1994년부터 본인이 만든 작품 16개를 학생 18명의 이름으로 대리 출품해 특상ㆍ금상 등을 수상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계좌추적을 벌이는 등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또 김씨가 2003∼2004년 서울시교육청 주최 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점을 중시해 심사위원 등과 공모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한편 유 전 교육감은 2002년 11월부터 2003년 2월까지 서울 강남교육청 산하 N초등학교 교사였던 김씨로부터 인사 청탁 대가로 3차례에 걸쳐 호텔 숙박비, 일본 여행 경비 등 788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solatid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교육청,연구관이,연세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62
全体アクセス
15,957,094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6

공유하기
[인천시 교재교구 전시회]
10年前 · 12,843 視聴

02:04

공유하기
["영덕대게 맛보세요"]
10年前 · 2,511 視聴

01:59

공유하기
[포항 과메기 인기]
10年前 · 1,00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