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코드인사ㆍ일심회 수사 추궁]

2006-11-20 アップロード · 125 視聴

[

(서울=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의 김만복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이 수사 중인 북한 공작원 접촉사건의 간첩단 사건 성립 여부에 대한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검찰 수사 중이라 미리 말할 수 없다"고 서면 답변한 데 대해 "상황 인식과 수사 의지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이번 사건이 간첩단 의혹 사건임에도 수사 사실이 사전에 언론 유출되는 등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선병렬 의원 / 열린우리당
녹취 정형근 의원 / 한나라당

여.야 의원들은 또 김승규 국정원장의 사퇴 배경과 청와대 외압설 등을 놓고 열띤 논쟁을 벌였습니다.

녹취 박명광 의원 / 열린우리당

이 같은 논란에 대해 김 후보자는 "김승규 국정원장의 사의표명은 간첩사건과 무관하다"고 답변했습니다.

녹취 김만복 / 국정원장 후보자

한편 한나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노무현 대통령과 이종석 통일부장관 인맥이라고 주장하며 코드인사’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코드인사 논란은 논란을 위한 논란"이라며 "국가안보에 있어서는 여.야가 모두 힘을 합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유선호 의원 / 열린우리당

이날 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국정원 개혁과 국보법 폐지 문제,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 의지 등에 대해서도 논란을 벌였습니다.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여.야의 논란에 대해 “국정원은 정치적 중립의 원칙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며 "어떤 외풍에도 흔들림 없이 본연의 임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 임주현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정원장,코드인사ㆍ일심회,수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13
全体アクセス
15,967,462
チャンネル会員数
1,82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