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사 습관, 소변검사로 알수있다]

2006-11-21 アップロード · 930 視聴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사를 하는지 여부는 소변 중 칼륨수치를 측정하면 간단히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프로서먼 건강연구소의 앤드루 멘트 박사는 17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신장병학회(ASN) 연례학술회의에서 연구발표를 통해 소변 속의 칼륨 량이 식사의 질을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알려주는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다.

멘트 박사는 건강식사 지침에 포함된 음식들은 모두 훌륭한 칼륨 공급원이며 또 칼륨이 여러가지 건강상의 위험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는 증거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멘트 박사는 18-50세의 남녀 220명을 대상으로 소변검사와 함께 지난 1년동안의 식사습관, 혈압, 심박, 체중, 신장 등을 조사한 결과 소변 중 칼륨 량이 높을수록 식사습관이 건전하고, 체중-혈압-심박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식사습관이 전반적인 건강상태에 핵심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얘기지만 가정의가 환자의 식사습관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아직 없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방법은 식사습관을 설문조사 하거나 여러날 동안 먹은 음식을 기록하게 하는 것인데 모두 시간이 걸리고 또 환자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

멘트 박사는 이에 비해 소변검사에서 나타난 칼륨수치는 식사의 질을 판단할 수 있는 간단하고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의사는 칼륨수치의 변화를 통해 자신이 처방한 식이요법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건강식사,습관,소변검사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민운영시인
2008.10.27 20:45共感(0)  |  お届け
좋은 얘깁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679
全体アクセス
15,948,77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5

공유하기
[광주시 URC로봇 첫 선]
10年前 · 44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