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파병연장안 논란 가열 조짐]

2006-11-21 アップロード · 323 視聴

[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이라크 자이툰 부대의 파병기한 만료일인 다음달 31일이 다가오면서 열린우리당 내에서 파병연장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될 조짐이다.
정부가 조만간 국회에 파병연장동의안을 제출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우리당 내 진보 성향 의원들을 중심으로 자이툰 부대 철군론이 확산되고 있는 한편 중도적 입장의 의원들은 즉각 철군론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
우선 당내 대표적인 진보파인 임종인(林鍾仁) 의원은 21일 자이툰 부대의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결의안은 "미군이 이라크에 계속 주둔하는 것은 일제가 우리나라를 강점하는 것과 같다"며 "이라크는 이라크인의 손에 맡기고, 미군과 자이툰 부대를 비롯한 다국적군은 철수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결의안에는 비상대책위원회 소속인 이미경(李美卿) 의원을 비롯해 유승희(兪承希) 이광철(李光喆) 정청래(鄭淸來),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민주당 손봉숙(孫鳳淑) 등 여야 의원 37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이희수(李熙秀)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교수와 박인휘 이화여대 국제관계학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이툰 철군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이와는 별개로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당이 당론으로 정부가 자이툰 부대 철군계획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할 것을 주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철군계획없이 단순히 병력을 감축한 채 파병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국내 여론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지지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라크 파병을 결정한 정부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선전에 철군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의 성명서에는 우리당 의원 90명이 서명했다.
이와 함께 오영식(吳泳食) 박영선(朴映宣) 이목희(李穆熙) 의원 등 초.재선 의원 20여명도 이날 오전 모임을 갖고 정책의총 활성화를 통해 파병연장안 등 정책현안에 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
그러나 당내 중도보수 성향 의원들은 이라크 철군론에 대해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한 의원은 "파병기간 만료일이 다가온 만큼 일단 파병기간을 연장하되, 이후 미국과 철군문제를 긴밀하게 협의하는 것이 순서상 맞다"고 말했다.
임 의원의 성명서에 서명한 한 초선의원도 "철군하자는 주장에 찬성한게 아니라, 철군계획서를 제출하라는 주장에 찬성한 것"이라며 "한미관계를 고려해볼 때 당장 철군하자는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당 지도부는 오는 23일 정책의원총회를 열어 이라크 파병연장 문제를 검토키로 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파병연장안 처리를 비롯해 주요 정책현안에 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하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파병연장안,논란,가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2:51共感(0)  |  お届け
1:1 지금 바로 만날 오빠만, 장난사절, 매너남만, 한시간 두시간 아닌 하루 길게 같이 있을오빠만요. KoreaSogeting.com 에 접속하셔서 아이디 yasuni 찾으세욤~~~(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757
全体アクセス
15,950,162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