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인사 객관성 지켜야"]

2006-11-28 アップロード · 3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28일 "현 정권은 인사의 객관성을 지키고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며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국민요구를 겸허히 수용하려는 자세를 보이라"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회대책회의 모두 발언에서 "레임덕에 빠진 정권에 많은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1년만 잘 버텨달라. 그래야 국민혼란이 덜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전효숙(全孝淑) 헌법재판소장 후보 지명철회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은 이재정(李在禎) 통일장관 후보자, 송민순(宋旻淳) 외교장관 후보자, 정연주(鄭淵珠) KBS 사장에 대해서도 인사철회를 계속 요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후임 재판소장 인사는 헌법의 최종 수호자로서 갖춰야 할 헌법정신, 특히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 정치적 이해와 식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다단계 판매업체인 제이유 그룹 사건과 관련, "한나라당은 제이유게이트를 오일게이트, 바다게이트와 함께 참여정부 3대 게이트로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연루된 관계자에 대해 법적.도덕적 책임을 묻고 국민적 의혹을 모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chu@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형오,quot인사,객관성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066
全体アクセス
15,952,638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