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 5.8% 우울증 증세 심각"]

2006-11-29 アップロード · 660 視聴

[
가톨릭의대 연구팀, 학술대회서 설문조사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누리꾼의 5.8% 가량이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 진단이 필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조선진.임현우 박사팀은 지난 2월 인터넷을 사용하는 중학생(만 13세)부터 만 49세까지 1천명(남녀 각 500명)을 대상으로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설문조사 사이트 폴에버를 통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결과는 최근 열린 예방의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대상자의 우울 수준은 정상이 60.5%, 가벼운 수준의 우울증 증세가 33.7%, 심각한 우울증 증세가 5.8%로 각각 분류됐다. 하지만 자신의 우울증 증세와 관련해 상담이나 조언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가벼운 수준에서 5.0%, 중증 이상에서 20.7%에 그쳤다.

우울증은 여자일수록, 소득수준은 200만원 이하일수록, 운동을 하지 않을수록, 하루에 식사를 3회 하지 않을수록, 하루 수면시간이 7~8시간이 아닐수록, 자각 우울감과 자각 피로도가 높을수록 그 정도가 심했다.

이밖에 소득수준, 하루 3회 식사 여부 등도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었다.

조선진 박사는 "누리꾼들의 우울증과 관련 있는 요인은 소득수준과 규칙적 식사습관, 자각 우울감, 자각피로도 등으로 나타났다"면서 "하지만 우울증 증상이 있는 누리꾼의 상당수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bi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누리꾼,우울증,증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바끄르
2006.12.05 01:05共感(0)  |  お届け
운동,식사,잠, 규칙적인 생활이 중요한거 같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40
全体アクセス
15,963,55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