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북한 선수단 선수촌 입촌]

2006-11-29 アップロード · 480 視聴

[
(도하=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제15회 도하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이 28일(한국시간) 선수촌에 공식 입촌했다.

북한 선수단은 이날 오후 카타르 도하 시내에 위치한 선수촌 국기광장에서 김장산 단장을 포함한 임원과 선수 등 65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한 입촌식 행사를 가졌다.

입촌식에는 조정과 사격 등 종목 선수들이 참석했고 지난 여자 탁구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꺾고 우승하는 녹색 테이블의 기적을 지휘했던 리형일 감독,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05년 마카오 동아시안게임 때 개회식 남북 동시입장 협상 대표로 참여했던 본부 임원 윤영복씨가 눈에 띄었다.

남색 상의에 베이지색 바지와 치마를 차려입은 남녀 선수들은 밝은 표정이었고 취재 기자들에게 손을 흔드는 등 다정한 모습이었다.

이날 입촌식 행사는 인공기 게양까지 20여 분간 진행됐고 김장산 단장은 행사를 주관한 선수촌의 아메드 알 쿠라이피 촌장에게 고려청자 형태의 도자기와 산 풍경이 그려진 보석화를 선물했다.

김 단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지만 동행한 윤영복씨는 이번 대회 전망과 관련해 "여자축구와 권투(복싱), 사격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짧게 답변했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16개 종목에 걸쳐 총 250여명(선수 164명)을 파견해 금메달 10개 이상을 획득, 종합 5위에 오른다는 목표다.

한편 선수촌 내 북한 선수단 숙소에는 인공기가 내걸렸고 이날 오전 카타르에 입성한 선수들은 종목별로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chil881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아시안게임,북한,선수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13
全体アクセス
15,947,944
チャンネル会員数
1,612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