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드먼, 로버츠 제치고 여배우 몸값 1위]

2006-11-30 アップロード · 1,059 視聴

[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이 남 통신원 = 호주 출신의 스타 니콜 키드먼(39)이 미국에서 만인의 연인으로 통하는 줄리아 로버츠(39)를 제치고 2006년 할리우드에서 편당 최고 개런티를 받은 여배우가 됐다. 지난 5년 동안에는 줄리아 로버츠가 줄곧 1위 자리를 지켜왔다.

할리우드리포터의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 울프 역을 맡은 영화 디 아워스로 2003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키드먼은 지난해 영화 한 편당 1천600만 달러에서 1천700만 달러의 출연료를 받았다.

하지만 이는 줄리아 로버츠가 결혼과 육아를 위해 블록버스터 영화 출연을 자제하기 전 올렸던 편당 2천만 달러에는 못 미친다.

로버츠는 2004년 11월 쌍둥이를 낳았으며 올 초 브로드웨이 연극 무대에 데뷔하면서 영화활동을 하지 않았다. 2006년도에는 줄리아 로버츠가 출연한 개봉작이 없어 여배우 최고수입순위 10위 안에 들지 않았다고 할리우드리포터는 설명했다. 역대 최고 개런티 기록은 여전히 로버츠가 지니고 있는 셈이다.

2006년도 최고 개런티 5위 안에 든 여배우는 리즈 위더스푼, 르네 젤웨거, 드루 배리모어와 캐머런 디아즈로 모두 편당 1천500만 달러의 개런티를 받았다. 이어 핼리 베리가 편당 1천400만 달러, 샬리즈 시어런과 앤젤리나 졸리가 편당 1천만 달러의 개런티를 기록하면서 6~8위에 랭크됐다.

스파이더맨의 커스틴 던스트는 편당 800만 달러에서 1천만 달러로 9위를 차지했으며 제니퍼 애니스턴은 편당 800만 달러로 10위에 올랐다.

톱 10명의 여배우 중 키드먼을 비롯해 위더스푼, 젤웨거, 베리, 시어런, 졸리 등이 모두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 수상 경력을 지니고 있어 아카데미상 수상이 개런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들 여배우들의 개런티는 편당 2천50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톰 크루즈나 짐 캐리 등 남자배우들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할리우드리포터는 12월5일 할리우드의 여성파워 100인 특집호에 여배우들의 개런티 수입 순위를 게재한다.
enam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키드먼,로버츠,제치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94
全体アクセス
15,969,840
チャンネル会員数
1,833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