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버림받는 애완동물 급증]

2006-11-30 アップロード · 1,044 視聴

[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부산에서 버려지는 애완동물이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산시에 따르면 주인없이 돌아다니다 포획된 개와 고양이 등 유기 애완동물은 지난 2003년 908마리였으나 2004년에는 2천261마리, 지난해는 3천785마리로 2년새 7배로 늘었다.

올들어서도 10월말까지 이미 3천742마리에 달해 연말까지는 4천마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기된 애완동물 중 30일간의 법정 보호기간 주인이 되찾아가거나 다른 사람에 입양되는 경우는 4분의 1 정도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안락사 당하거나 동물보호단체 등에 기증되고 있다.

올해의 경우 주인이 찾아간 경우는 143마리로 전체의 3.8%였고 700마리는 다른 사람에 입양됐으나 652마리는 안락사를 당했다.

나머지 2천247마리는 동물보호단체 등에 기증됐다.

버려지는 애완동물이 이처럼 급증하다 보니 부산지역 구.군이 이를 처리하는 비용도 2003년 5천157만원이던 것이 올해는 2억6천여만원으로 늘었다.

특히 구.군은 법정보호 기간 마리당 9만원의 비용을 위탁보호시설에 지급해야 하는데 구.군마다 이에 필요한 예산이 턱없이 부족해 하반기만 되면 담당 공무원들이 민간보호시설에 통사정을 해가면서 동물들을 떠맡기고 있는 실정이라고 부산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에는 국가나 광역자치단체가 유기동물 처리를 책임지고 있는 기초자치단체에 예산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규정이 없어 구.군들은 아무런 예산지원을 받지 못한 채 부족한 자체 재정에서 유기동물 처리비용을 부담하다보니 이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부산시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것에 대비해 내년 예산에 처음으로 3천200만원을 편성해 구.군에 지원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유기동물 문제는 기초자치단체에 떠맡길 사안이 아니고 국가가 해결해야 한다"며 "법 개정 이후 농림부가 광역자치단체 단위의 동물보호소 운영 방침을 정하면 3천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시설을 지어 시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혐오시설로 인식되고 있어 부지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lyh9502@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산,버림받는,애완동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gkswpgml
2013.02.27 11:12共感(0)  |  お届け
dhkdn eoqkr Wkddlsep dksfkrtksms vPwlgksms rp akwsmsrk qhsp삭제
빌빌
2006.12.15 01:06共感(0)  |  お届け
방송원고에 도움을 얻어서 감사합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137
全体アクセス
15,984,84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1

공유하기
[산골서 오징어 건조 한창]
10年前 · 1,46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