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드-블러드굿, 한국서 온 혼혈아동과 뜻깊은 만남]

2006-12-03 アップロード · 501 視聴

[ "혼혈아동 돕기 위해 힘 모으겠다"
"어머니가 준 사랑을 혼혈아동 돕기로 승화"

(피츠버그=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 한인 혼혈스타인 미프로풋볼(NFL)의 하인스 워드(30.피츠버그 스틸러스)와 여배우 문 블러드굿(31)이 한국의 혼혈 아동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워드와 블러드굿은 2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다운타운의 한인음식점에서 한민혁(13)군 등 한국의 혼혈 아동 8명과 자리를 함께 한뒤 "한국인의 피를 이어받은 것을 우리 모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어머니로부터 사랑을 받고 자랐고 이제는 그 사랑을 한국 혼혈아동을 돕는데 쓰기로 했으며 이 사업을 보다 더 확대할 수 있도록 서로 최대한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하인스 워드 도움의 손길 한국재단을 설립한 워드는 "블러드굿이나 나나 어려운 환경에서 자식만을 생각하신 훌륭한 어머니 밑에서 자라났고 그 과정에서 어려움이 적지 않았으나 어머니를 바라보고 비뚤어지지 않는 등 너무도 흡사한 생활환경을 갖고 있었다"며 "그런 동질감을 확인하면서 혼혈 아동을 돕겠다는 내 뜻에 블러드굿이 힘을 보태겠다고 했고 나는 기꺼이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처음 만났고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여지가 없었다"며 "만남이 이뤄졌으니 내년부터는 재단 규모를 어느 정도로 키울 것인지, 누가 참여할 것인지 등등을 논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건너온 블러드굿은 "혼혈 아동을 돕는 워드의 이야기를 어머니로부터 전해듣고 동참하고 싶어 이 자리에 왔다"면서 "지금은 내 힘이 미약하지만 갈수록 더 큰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믿으며 힘닿는한 워드와 함께 혼혈아동을 돕겠다"고 말했다.

전날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시카고 지역의 폭설로 발이 묶여 이날 낮 도착한 한국의 혼혈 아동 8명은 한국 고아를 입양한 네 가정으로 이동해 여장을 푼뒤 모임에 다시 참석, 두 혼혈 스타와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특히 워드는 각종 스포츠 용품이 가득 담긴 가방을 선물했고 아이들은 한국에서 준비해온 개량 한복 한벌을 워드에게 선물했다.

이 자리에는 또 극한 어려움속에 하루에도 2~3가지 일을 해내면서 자녀들을 스타로 키워낸 워드와 블러드굿의 어머니인 김영희씨와 정상자씨가 뜻깊은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워드는 이날 낮 피츠버그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행사를 후원해준 스틸러스 구단과 아이들의 홈스테이를 자원해 도울 네 가정에 우선 감사를 표시한뒤 "혼혈 아동을 초청하는 행사는 한번으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드는 "혼혈이라는 이유로 결코 차별당하지 않는 땅을 밟아보면서 보다 큰 꿈을 꿀 수 있는 그런 기회를 마련해주고자 이런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어머니의 희생을 통해 오늘의 내가 있었듯이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갈때에는 큰 꿈을 이루겠다는 자신감을 갖고 그 꿈을 향해 달려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살고 있는 민혁군은 "미국을 방문하고 싶었던 희망을 이번에 이루게 됐다"며 "내게는 영웅인 하인스 워드를 아직도 많은 한국인들이 잘 알지 못해 이 기회에 더 알리고 싶은 바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펄벅 인터내셔널 한국펄벅기념관측은 한국내에 있는 9~16세의 혼혈 아동을 상대로 건강 상태 등을 감안해 8명을 선발, 방문했다.

한편 피츠버그의 언론들은 이날 행사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한국에서 온 8명의 혼혈 아동들이 워드로부터 극진한 환영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일제히 보도했다.
isj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워드블러드굿,한국서,혼혈아동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89
全体アクセス
15,952,05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