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피해 농가에 117억원 규모 보상금]

2006-12-04 アップロード · 174 視聴

[
"AI 감염 닭고기 유통될 가능성 없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장병완 기획예산처장관은 4일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의 피해 농가 지원 등을 위해 191억원의 예비비 지출방안을 마련, 내일 국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장관은 이날 기획처 간부들, 출입기자단 등과 함께 인근 식당에서 삼계탕으로 점심 식사를 하면서 AI 피해 농가 지원방안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장 장관은 "살처분한 닭오리 76만3천마리와 폐기한 계란 1천만개에 대해 117억원의 보상금이 피해 농가에 지급되며 AI 발생지역의 상수도 시설에 74억원이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장 장관은 "살처분을 비롯한 방역조치에 따라 피해를 입은 전북 익산지역 축산농가와 도축장.가공장 등의 조속한 경영안정을 위해 살처분보상금.생계안정자금.경영안정자금 등이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재정에서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 장관은 아울러 "최근 막연한 불안심리로 닭고기 소비가 감소하고 있다"고 걱정하면서 "AI 감염 닭고기가 유통될 가능성은 없으며 익힌 고기의 안전성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기획처는 AI 피해 농가 지원 방안으로 살처분에 대한 시가보상 외에 축산발전기금을 통해 ▲살처분 대상 농가에 수익 발생시기까지 생계안정비를 보조해주고 ▲피해농가, 도축가공업체의 조기 경영회복을 위해 경영안정자금을 3%의 저리로 융자해 주며 ▲소비감소로 산지가격이 하락할 경우 가격안정을 위해 닭.오리고기 계열업체 등에 수매자금을 지원하는 방안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닭고기 산지가격은 지난달 22일 ㎏당 1천15원에서 같은 달 24일 967원으로 떨어졌고 29일에는 734원으로 하락했으며 오리 도매가격도 AI발생으로 10%가량 하락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기획처는 전했다.
keun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피해,농가에,117억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5
全体アクセス
15,974,65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