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서버 해킹한 2개 조직 적발]

2006-12-07 アップロード · 3,447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이동통신사 서버를 해킹해 문자메시지 서비스(SMS)를 무료로 이용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유포해 수백만통의 스팸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해커 동호회 2개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7일 해킹 프로그램으로 이동통신사 서버에 무단 접속해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로 T동호회 운영자 김모(20)씨, S동호회 운영자 조모(33)씨 등 인터넷 해킹 동호회 운영자와 회원 49명 등 5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5월~올해 7월 해커 동호회를 결성해 만든 13개 해킹 프로그램으로 국내 이동통신회사 3곳의 서버에 접근해 문자메시지 250만건을 무료로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서버에 접근한 뒤 문자메시지 전송에 필요한 `쿠키(cookieㆍ접속자와 웹사이트 사이를 매개해 주는 텍스트 정보)의 값을 알아내는 수법으로 `웹투폰(Web-to-Phone) 방식의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IRC(Internet Relay Chat:국제적 채팅서비스)에서 만나 동호회를 결성했으며 실력 과시를 위해 해킹프로그램을 경쟁적으로 개발해 회원들에게 무료로 배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프로그램 이용자들은 해킹 프로그램을 주로 대출ㆍ보험ㆍ대리운전 등을 홍보하는 대량의 스팸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데 사용했으며 성적 농담이나 인신 위협을 내용으로 하는 메시지를 무차별적으로 발송한 경우도 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해킹프로그램을 이용해 250만통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해킹프로그램이 다른 인터넷 동호회를 통해 무차별적으로 퍼져나갔을 것으로 보여 실제 발송 건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스팸문자를 대량으로 발송한 IP(인터넷 프로토콜) 중 일부가 중국에 주소를 둔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의뢰할 방침이며 적발된 해커들을 통해 성격이 비슷한 다른 동호회들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bk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통사,서버,해킹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573
全体アクセス
15,957,700
チャンネル会員数
1,77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