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반부패정책 효과 `부정적]

2006-12-07 アップロード · 23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세계 62개국 국민 가운데 우리 국민이 실제 공공기관에 뇌물을 준 경험은 가장 적은 축에 속하지만 정부의 반부패정책에 대한 평가는 매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제 반부패 비정부기구인 국제투명성기구(TI.Transparency International)가 발표한 `2006 세계부패바로미터(GCB)에 따르면 현 정부의 반부패 정책에 대한 평가에서 `효과적이라고 답한 한국 응답자는 14%로 세계 평균 22%보다 8%나 떨어졌다.

이 평가항목에서 한국 응답자의 45%는 `효과적이지 않다, 24% `정책을 추진하지 않는다, 17%는 `오히려 부패를 조장한다고 말해 인식이 상당히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투명성기구는 작년 조사와 달리 현 정부의 반부패 정책을 평가하는 항목을 신설하는 대신 가구당 1년 동안 제공한 뇌물액수가 1인당 국민소득에서 차지한 비율을 구하는 항목과 3년 후 부패 정도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을 삭제했다. 투명성기구는 지난 7∼9월 62개국 5만9천600여명을 대상으로 부패에 대한 인식과 경험을 조사했으며 한국에서는 1천504명이 응답했다.

분야별로 보면 1점은 청렴, 5점은 부패를 나타내는데 우리 응답자들은 정당에 4.3점(세계평균 4.0점), 의회 4.2점(3.7점), 언론 3.5점(3.3점), 교육 3.3점(3.0점), 국방 3.2점(3.0점), 종교단체 3.1점(2.8점)을 매겨 이들 부문에 대한 불신을 보여줬다. 또 한국 응답자 10명 중 7명은 부패와 정치권이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답해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 경찰에 대한 부패인식은 3.3점, 공공서비스는 2.4점으로 각각 세계평균점수인 3.5점, 3.0점보다 적어 덜 부패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긍정적인 면을 살펴보면 `지난 1년간 당신 또는 가족이 공공기관에 뇌물을 준 적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 응답자의 2%(작년 4%)만 `그렇다고 답해 스웨덴, 스위스, 핀란드, 싱가포르 등 24개국과 함께 최고 청렴한 국가 그룹에 포함됐다.

알바니아, 카메룬, 가봉, 모로코 등 4개국 응답자는 40% 이상이 뇌물을 준 경험이 있다고 답하는 등 가난한 나라에서 뇌물수수가 만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투명성기구는 "국제투명성기구가 앞서 발표한 올해 뇌물공여지수(BPI)와 부패인식지수(CPI) 및 GCB를 종합적으로 평가했을때 우리나라의 투명성은 OECD국가나 일본보다 여전히 떨어지고 해외에서 낮은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구는 "오늘 발표는 반부패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 정부에 경종을 울리는 의미가 있다"며 "효과적인 반부패정책 시행과 사회지도층 부패에 대한 엄격한 법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부의,반부패정책,효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41
全体アクセス
15,962,265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