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맞을 땐 아스피린 피해야"]

2006-12-08 アップロード · 1,188 視聴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독감백신 등 백신주사를 맞을 때는 아스피린 같은 비(非)스테로이드소염진통제(NSAID) 복용을 중단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 대학 환경의학-미생물학-면역학교수 리처드 핍스 박사는 의학전문지 면역학 저널(Journal of Immunology)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논문에서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는 효소 사이클로옥시게나제-2(COX)를 억제하는 비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가 항체형성을 억제해 백신의 면역효과를 크게 떨어뜨린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7일 보도했다.

미국인의 50-70%가 비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만큼 이는 매우 중요한 사실이 아닐 수 없다고 핍스 박사는 말했다.

핍스 박사는 요즘 노인들이 독감백신이나 다른 백신을 맞아도 면역반응이 신통치 않은 것은 아스피린, 아드빌, 쎄레브렉스 등 COX-2억제제 계열의 소염진통제를 장기복용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지적하고 따라서 백신을 맞을 때는 이러한 진통제 복용을 일시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핍스 박사는 백신이 투여되면 B림프구(B세포)라고 불리는 백혈구가 항체를 형성하고 이를 기억해 두었다가 나중에 똑같은 병균이 들어오면 이를 막아내는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때 B세포는 COX-2효소를 활성화시킨다고 밝혔다.

따라서 백신을 맞을 때 COX-2효소를 억제하는 진통제를 복용하면 항체를 만드는 B세포의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핍스 박사는 보통쥐와 COX-2효소가 만들어지지 않는 유전조작 된 쥐들에 인간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을 투여한 결과 COX-2효소가 결핍된 쥐는 보통쥐에 비해 항체가 50-70% 적게 형성되었다고 밝혔다.

또 사람의 혈액샘플에 HPV백신을 투여했을 때는 예상대로 B세포가 활성화되면서 항체가 형성되었으나 혈액샘플을 COX-2억제제에 노출시켰을 때는 항체의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고 핍스 박사는 말했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독감백신,맞을,아스피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88
全体アクセス
15,958,115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6

공유하기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10年前 · 5,042 視聴

00:55

공유하기
[유가 상승에 연탄 `불티]
10年前 · 46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