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이 남편에게 부대지휘권 넘겨]

2006-12-08 アップロード · 6,052 視聴

[8사단 이정규.서지영 대위 부부
(포천=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돌격, 신고합니다. 대위 서지영은 2006년 12월 8일부로 중대 지휘권을 남편 이정규 대위에게 이양할 것을 명 받았습니다"

창군 이래 최초로 경기도 포천의 한 부대에서 부인이 남편에게 중대 지휘권을 넘기는 이색 이.취임식이 열렸다.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제8사단 신병교육대 중대장 서지영 대위(30. 여군 46기)와 35사단 106연대 중대장 이정규 대위(30. 3사 36기).

부인 서 대위는 8일 8사단 신병교육대 연병장에서 열린 중대장 이.취임식에서 전우이자 남편인 이 대위에게 부대 지휘권을 넘기고 같은 부대 군수장교로 보직명령을 받았다.

서 대위 부부는 지난 2002년 초임지인 화천 15사단 신병교육대 소대장으로 만나 좋아하는 감정이 생겼지만 주변의 눈치를 보느라 서로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다.

이후 서 대위가 같은 부대 참모로 근무지를 옮긴 뒤 둘은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했으며 지난 2004년 2년간 열애 끝에 결혼했다.

그러나 신혼의 단꿈을 채 즐기기도 전인 지난해 4월 서 대위는 이 부대 중대장으로, 이 대위는 전북 부대의 중대장으로 근무지를 옮겼다.

이들 부부는 1년 8개월 동안 휴일과 휴가를 이용해 두달에 한번 꼴로 근무지를 오가며 만났으며 아직 슬하에 아이는 없다.

그러던 중 이 대위는 부부군인 보직 조정을 신청했으며 상급부대에서는 이를 받아들여 1차 중대장 임기가 끝나는 서 대위의 후임으로 이 대위를 발령했다.

이날 서 대위는 신병교육대 관리 노하우와 관심 병사 신상 기록 등 사소한 부대관리 자료까지 남편에게 인계하며 부부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 대위는 "아내와 함께 지낼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며 "예전에 신병교육대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만큼 아내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부대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서 대위는 "그동안 땀과 열정으로 동고동락 했던 부대원들과 떨어지게 돼 많이 섭섭하다"며 "그러나 남이 아닌 남편이 부대지휘를 이어받아 부대소식도 계속 접할 수 있고 조언도 할 수 있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취임식에는 서 대위가 훈련병들과 부모.친구들간 소식 전달을 위해 개설한 인터넷 카페의 회원 20여명도 참석해 이들 부부를 축하하고 그동안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인이,남편에게,부대지휘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1
全体アクセス
15,943,02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0

공유하기
[김장으로 바쁜 금산사]
10年前 · 2,268 視聴

01:26

공유하기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10年前 · 4,914 視聴

00:55

공유하기
[유가 상승에 연탄 `불티]
10年前 · 46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