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 첫날 파행..예산심사 중단]

2006-12-11 アップロード · 200 視聴

[여야 오후 원내대표 회담서 절충시도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승관 기자 =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소집된 연말 임시국회가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로 시작부터 파행을 겪고 있다.
국회는 11일부터 닷새간 일정으로 임시국회 회기를 시작했으나 한나라당이 당초 예고했던 대로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며 의사일정을 전면 거부, 첫날부터 공전했다.
이에 따라 오전 열릴 예정이던 국회 예산결산특위 계수조정소위가 가동되지 못하는 등 새해 예산안 심의와 주요 법안심의가 중단돼 예산안이 여야 합의시한인 15일까지 처리될 지 여부가 불투명해 졌다.
여야는 그러나 이날 중 원내지도부간 협상을 통해 절충점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져 협상결과에 따라서는 국회운영이 곧 정상화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여당이 사학법 재개정에 성의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을 경우 임시국회에 불응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행자위 인사청문회를 제외한 모든 의사일정을 거부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사학법 재개정에 대한 열린우리당의 의지가 없기 때문에 이대로 진행해도 유야무야될 것이 뻔하다"며 "이에 따라 법사위 법안심사소위와 예결특위 등 모든 일정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나 "(국회 정상화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차원에서 오늘 오후 양당 원내대표 회담을 다시 열 것을 열린우리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의총에서 사학법 재개정 요구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한나라당이 사학법과 예산안 연계를 통해 국회를 파행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임시국회 첫날부터 한나라당이 모든 일정에 참여안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나라당이 15일까지 예산안과 예산부수법안 처리에 합의해놓고 이렇게 또 다시 국회를 마비시켜 예산안을 처리못하게 되면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비판했다.
노웅래(盧雄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한나라당의 원내대표 회담 제안에 "피할 이유가 없다"며 "예산안 처리를 위해서라도 야당과 대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우리당 김한길,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간 회담을 열어 국회 정상화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학법 재개정을 둘러싼 여야의 입장차가 워낙 커 타협점을 도출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행자위는 상임위 차원의 여야 합의에 따라 박명재(朴明在) 행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예정대로 실시했다.
rhd@yna.co.kr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임시국회,첫날,파행예산심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72
全体アクセス
15,938,724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