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대 인터넷 뉴스는 황우석 교수]

2006-12-13 アップロード · 1,718 視聴

[
엠파스 네티즌 대상 조사결과 공개..최대 키워드는 북 핵실험

(서울=연합뉴스) 김세영 기자 = 올해 최고의 인터넷 뉴스는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 논란, 최고 인터넷 키워드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나타났다.

12일 검색포털 엠파스에 따르면 최근 네티즌 투표를 통해 올해 10대 뉴스와 최고 인기 검색어, 분야별 베스트 인터넷 이슈 등을 선정한 결과 2006년 당신을 사로잡은 올해 최대 뉴스에서 총 투표자 3천888명 중 66%에 해당하는 2천555명이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논란을 1위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이라고 답한 네티즌은 322명(9%)으로 2위에 머물렀고, 반기문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선출 뉴스는 176명(5%)으로 3위였다.

지난 달 20일부터 2주간 실시된 이번 설문에는 15개 분야에 총 7천300여명의 네티즌이 참여했다.

최고 인기검색어 1위는 북한 핵실험이 차지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 폭등이 2위, 한국 야구의 수준을 세계에 알린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가 3위를 차지했으며, 쌍춘년과 독일월드컵 첫승, 연예인 굴욕시리즈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네티즌 1천640명이 조사에 응한 올해 최고의 황당인물에는 모유 먹는 시어머니가 전체 응답자 중 32%인 512명으로 수위에 올랐다.

전체 응답자의 11%인 180명은 줄기세포 조작으로 전 국민을 우롱한 황우석 박사라고 말했고, 10%에 해당하는 166명은 독설가 전여옥 의원이라고 답했다.

이밖에 지하철 결혼식 연극의 주인공과 된장녀 논란을 일으킨 탤런트 김옥빈, 촉망 받는 아나운서에서 현대가의 며느리로 변신한 노현정 등도 올해의 황당인물로 선정됐다.

반면 네티즌 2천409명이 참여한 올 한해 최고의 감동 인물에는 영화 맨발의 기봉이의 실제 주인공인 장애인 마라톤선수 엄기봉 씨가 1위를 차지했다.

전체 응답자 중 24%인 571명의 네티즌이 엄 씨를 `최고의 감동 인물로 꼽았다.

휴먼 다큐 너는 내 운명의 서영란, 정창원 부부(446명)와 철로에 떨어진 아이를 구한 고교생 김대현 군(283명)이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장애인 손님에게 햄버거를 잘라 직접 먹여주며 친절을 베푼 천사 햄버거 총각 조현석 씨와 농아 부모님을 위해 인권변호사가 되고 싶다는 골든벨 여고생 한민지 양,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이희아 양도 감동을 선사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가장 기억에 남는 망언을 묻는 설문에는 총 2천161명의 네티즌이 참여했다.

응답자의 과반수가 넘는 1천218명(56%)이 야구선수 이치로가 내뱉은 `한국은 앞으로 30년 동안 일본을 이길 수 없을 것이라는 발언을 올해 최고의 망언으로 꼽았다.

뒤를 이어 여기자 성추행 사건의 당사자 최연희 의원이 밝힌 `음식점 주인인 줄 알았다가 178명(8%)으로 2위, 친일작가 김완섭이 주장한 `독도는 일본 땅이 139명(6%)으로 3위를 차지했다.

정치인들의 망언도 눈길을 끌었다.

노무현 대통령의 강남이 불패면 대통령도 불패다와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지금 집사면 패가망신 할 것, 서울시장의 `서울시를 기독교에 헌납하겠다 등의 발언이 순위에 올랐다.

한편 연애인들의 겸손한 발언은 네티즌의 심기를 불편케 했다.

영화배우 장동건의 `한번도 내가 잘 생겼다고 생각한 적 없다와 강동원의 `내 얼굴이 너무 못생겼다라는 말은 인터넷 파문 놀이라는 새로운 신조어를 만들어 낸 바 있다.

이밖에 모델출신 배우 다니엘 헤니가 자신의 다리가 긴 게 콤플렉스라고 한 발언 역시 올해의 망언 순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thedopest@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올해,최대,인터넷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6
全体アクセス
15,953,15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6

공유하기
[부산 지역암센터 착공]
10年前 · 2,02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