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장나라 한중교류의 해 홍보대사 위촉.임명]

2006-12-15 アップロード · 631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서동희 기자 = "중국에는 한류(韓流)가, 한국에는 한풍(漢風)이 불 겁니다."

2007년 `한중 교류의 해를 맞아 15일 시내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는 한중 양국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중 교류의 해 자문위원 위촉과 홍보대사 임명 행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양국관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각계 인사 6명이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위원장)을 비롯해 김기서 연합뉴스 사장, 신헌철 SK 사장, 정덕구 의원, 정창영 연세대 총장, 박인배 민예총 이사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특히 양국에서 인기있는 한류스타인 안칠현(강타)과 장나라가 각각 남녀 홍보대사로 임명돼 눈길을 끌었다.

김호영 외교부 제2차관은 축사에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중국에는 한류(韓流)가, 한국에는 한풍(漢風)이 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도 "양국 국민간의 신뢰가 증진되고 양국관계가 건전하게 발전하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참석자들은 위촉식이 끝난 뒤 오찬을 함께 하며 한중 관계증진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건네는 등 우의를 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중 양국의 관계는 수교 15주년이라는 짧은 기간이 무색하게 모든 분야에서 큰 발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내년 한중 교류의 해를 맞아 양 국민이 문화적으로 더욱 친밀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국 정부는 지난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당시 양국 수교 15주년이 되는 2007년을 양국간 상호 이해증진을 도모하는 교류의 해로 정했다.

`함께 열어요, 한중 밝은 미래(友好交流 共創未來)를 캐치프레이즈로 삼고 있는 한중 교류의 해 행사는 외교통상부와 중국 외교부가 함께 진행한다.

주요 행사로는 개막식(3월.서울)과 폐막식(12월.베이징) 및 수교 기념일 행사(8.24)가 있으며 양국 정부 부처가 단독 혹은 공동으로 과학, 문화, 체육,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90여 개의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 지방자치단체와 중국 지방정부 주최의 행사, 민간차원의 다양한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한류스타인 강타와 장나라는 개막식 등에서 행사주제가를 함께 부를 예정이다.
dhsuh51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타장나라,한중교류의,홍보대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6:38共感(0)  |  お届け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001
全体アクセス
15,955,68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