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사자성어 `밀운불우(密雲不雨)]

2006-12-18 アップロード · 680 視聴

[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 직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2006년 한국사회를 정리하는 사자성어로 `密雲不雨(밀운불우)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이 5~11일 교수신문 필진과 주요 일간지 칼럼니스트 교수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의 정치ㆍ경제ㆍ사회를 풀이할 수 있는 사자성어로 전체의 48.6%가 `密雲不雨(밀운불우)를 꼽았다.

`밀운불우란 `구름은 빽빽하나 비는 오지 않는 상태를 나타내는 말로 여건은 조성됐으나 일이 성사되지 않아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할 것 같은 상황을 뜻한다.

교수들은 상생정치의 실종, 대통령 리더십 위기로 인한 사회적 갈등, 치솟는 부동산 가격, 북한 핵실험 등 순탄하게 풀리지 않는 정치ㆍ경제ㆍ동북아 문제로 인해 사회 각층의 불만이 폭발 직전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밀운불우에 이어 22.1%는 어설픈 개혁으로 오히려 나라가 흔들렸음을 의미하는 `矯角殺牛(교각살우)를 꼽았다.

한국사회의 모순이 해결될 전망이 보이질 않는 것을 빗댄 `萬事休矣(만사휴의, 11.1%), 개혁과정에서 미흡한 전략과 전술로 강고한 기득권층과 맞서려는 행태를 묘사한 `螳螂拒轍(당랑거철, 9.1%) 등도 3,4위에 들었다.

교수들은 또 `2006년 한국사회에서 안타까운 일로 북한 핵실험(23.1%), 부동산 정책실패(18.3%), 황우석 전 교수 논문조작 사건(7.7%),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리더십 위기(6.75%), 한미 FTA 졸속 추진(5.3%) 등을 꼽았다.

`2006년의 기쁜 일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50.0%)이 `없다고 답하거나 답변을 하지 않았으며 21.2%가 `반기문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이라고 답했다.

이밖에 기쁜 일로는 수출 3천억 달러 달성(8.7%), WBC 대회에서 한국야구의 선전(3.4%),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약진(1.9%), 하인스 워드 모자(母子) 이야기(1.9%) 등이 꼽혔다.

`2006년 의미있는 실천가로는 12.0%가 `악조건 속에서 제 자리를 지키거나 이름없이 남을 도운 이웃들이라고 답했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11.1%)이 뒤를 이었다.
y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올해의,사자성어,밀운불우密雲不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33
全体アクセス
15,963,887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3

공유하기
[노인들의 동아리 공연]
10年前 · 96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