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림 "2년만의 복귀여서 각오가 남달라요"]

2006-12-20 アップロード · 4,331 視聴

[KBS 달자의 봄으로 국내 드라마 복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채림이 노처녀로 분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다. 그는 내년 1월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달자의 봄(극본 강은경, 연출 이재상)에서 여주인공 오달자 역을 맡았다.

이로써 그는 2004년 11월 종영된 KBS 2TV 드라마 오 필승 봉순영 이후 2년여 만에 국내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 이 작품은 그가 지난 3월 가수 이승환과 이혼한 뒤 출연하는 첫 작품이기도 하다.

채림은 19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2년 만의 드라마인 만큼 남다른 각오로 임하고 있다"면서 "여자가 사랑을 꿈꾸는 것은 30대 노처녀라고 해서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을 보여줄 생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노처녀 역할을 위해 굵은 파마를 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그는 특유의 명랑한 이미지 속에서도 전보다 한층 성숙한 분위기를 풍겼다.

밝은 목소리로 새 작품에 대한 각오를 전하던 그는 이혼의 아픔과 관련된 질문에는 담담하게 대답했다.

그는 "많이 궁금해하실 텐데 아직 나조차도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 말하기가 힘들다"고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았음을 내비치며 "잘 지내고 있으니 많이 걱정 안 해도 될 듯하다"고 덧붙였다.

달자의 봄은 일에는 프로지만 연애에는 숙맥인 서른세 살 노처녀 오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24부작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연출자인 이재상 PD는 "가장 에너지가 넘치는 여배우로 경쾌하고 맑은 이미지를 가진 채림이 드라마 전체의 활력을 살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캐스팅 배경을 전했다.

채림은 "30대 노처녀를 맡는 것이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오랜만이고 한번도 해보지 못한 캐릭터여서 내게는 새로운 도전"이라며 "출연 결정 후 30대 여성들을 만나 그들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많이 들었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채림은 공백 기간애 중국 드라마에 출연했으며, 현지에서 중국어를 익히기도 했다.

그는 "중국어 공부를 1년 정도 했는데 예전부터 배우려고 생각했던 것"이라며 "간단한 인사와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정도"라고 소개했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채림,quot2년만의,복귀여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0155
2007.03.24 09:09共感(0)  |  お届け
너무멋제요삭제
0804
2007.03.12 11:17共感(0)  |  お届け
잘봤삼삭제
3618
2007.03.07 05:38共感(0)  |  お届け
잘보구가요수정씨삭제
특이누님♡
2007.02.19 09:10共感(0)  |  お届け
특이누님♡-덧글 필수삭제
뀨잇
2007.02.08 06:41共感(0)  |  お届け
달자봄 재밋능 ㄷㄷ삭제
뀨잇
2007.02.08 06:41共感(0)  |  お届け
떠갈께혐 ㄷㄷ
삭제
쏭피그
2006.12.25 05:11共感(0)  |  お届け
자우림가테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644
全体アクセス
15,948,73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