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주인은 산타 아닌 예수님"]

2006-12-25 アップロード · 1,457 視聴

[
전국 교회ㆍ성당서 성탄절 예배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이준삼 기자 = 성탄절을 맞아 25일 전국 개신교 교회와 천주교 성당에서는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예배와 미사가 일제히 진행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은 25일 0시와 낮 12시 명동성당에서 예수 성탄 대축일 미사를 집전했다.

정 추기경은 성탄미사에서 "가장 비천하고 낮은 곳으로 오신 예수님은 죄의 어둠 속에서 신음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선포하셨다"면서 "교회는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병들고 허약한 이에게 위로가 되고, 억울한 이의 눈물을 닦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김운회 주교는 서울시립소년의집, 조규만 주교는 송파구 가락동 하상바오로집 무료급식소, 빈민사목위원회 사제단은 송파구 화훼마을 화재복구 현장 등지를 각각 방문해 성탄미사를 봉헌했다.

개신교단체들은 25일 오후 광화문 기독교감리회 본부 앞에서 평택대추리 주민과 함께 하는 성탄절 연합예배를 진행한 뒤 대추리 주민들을 돕기 위한 모금 활동을 펼쳤다.

단일교회 규모로는 세계 최대인 75만 명의 교인을 거느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모두 7부로 나누어 성탄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제2-4부 설교를 진행한 이영훈 담임목사 서리는 "죄와 절망 중에 있던 우리를 위해 예수님께서 태어났다"면서 "모든 마음의 분노와 분쟁을 다 버리고 참 평화를 누리는 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영락교회는 교인 1만 5천여 명이 모여 오전 7시부터 성탄예배를 진행했다. 이철신 담임목사는 "성탄절의 주인은 산타클로스가 아니라 예수님"이라면서 "예수님이 이 세상에 빛으로 오심으로써 고통과 흑암의 세상에 하나님의 평화가 내려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락교회 이철신 목사는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주일 예배를 통해 다시 한 번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촉구했다.

이 목사는 "기독교사회의 정체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개방형 이사로 온다면 성경, 채플 교육 같은 것은 아예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면서 "만약 선교를 할 수 없다면 학교를 운영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성탄절 예배 때는 사학법에 관한 말을 되풀이하지는 않았다.

새문안교회 이수영 담임목사도 성탄 예배에 앞서 24일 "즐거운 성탄 주일에 여러분 앞에 삭발한 모습을 보이게 돼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사학법은 멀지 않은 장래에 반드시 폐기되거나 재개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목사는 지난 21일 다른 목회자 20여 명과 함께 개정 사학법에 대한 항의 표시로 삭발했다.
ckchung@yna.co.kr
jc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성탄절,주인은,산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ㅡㅡ;
2007.12.10 01:30共感(0)  |  お届け
동영상을 배포하는것을 금지하는것으로 바꾸셨는데..삭제
판왕
2007.01.03 07:27共感(0)  |  お届け
맞는말입니다 ㅋ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797
全体アクセス
15,971,16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4

공유하기
[전북, 차분한 성탄연휴]
10年前 · 498 視聴

01:22

공유하기
["동지 팥죽 드세요"]
10年前 · 319 視聴

01:20

공유하기
["동지 팥죽 드세요"]
10年前 · 426 視聴

01:23

공유하기
["즐거운 성탄 보내세요"]
10年前 · 2,34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