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가족친화환경 낙제점"]

2006-12-27 アップロード · 744 視聴

[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국내 공공기관과 기업들의 가족친화환경이 낙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여성가족부는 가족친화지수(FFI, Family Friendliness Index)에 의거해 국내 기업과 대학,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 705곳을 평가한 결과 평균 점수가 100점 만점에 37점에 그쳤다고 27일 발표했다.

가족친화지수는 여가부가 이화여대 경영학과에 의뢰해 최근 개발을 완료한 것으로 탄력근무제, 자녀양육ㆍ교육 지원, 부양가족 지원, 근로자 지원, 가족친화문화 조성 등 5개 범주를 종합해 산출한다.

조사 대상 가운데 정부기관(285개)의 평균 점수가 44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대학(46개)이 39점, 기업체(347개)는 31점으로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탄력근무제의 하위 항목인 직무대체제를 도입한 곳은 조사 대상의 40.1%로 나타났고, 정부기관(63.5%)이 기업(21.9%)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또다른 하위 항목인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 곳은 전체의 9.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양육ㆍ교육 지원은 산전후 휴가제와 육아휴직제가 법정 제도로 규정된 만큼 비교적 높은 호응도를 보였다. 산전후 휴가는 조사 대상의 625개(88.7%), 육아휴직제도는 509개(72.2%)가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부양가족 지원의 주요 항목인 가족간호 휴직제도를 도입한 곳은 29.1%에 불과했는데, 정부기관은 50.2%로 과반을 기록했지만 기업체는 11.2%에 그쳤다.

근로자 지원의 주요 항목인 직장 내 상담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 역시 23%로 평균에 크게 못미쳤다.

가족친화문화 조성의 주요 항목인 정시퇴근제에 관해서는 조사 대상의 9.1%에 해당하는 64개 기관만이 매우 잘 지키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 남성의 출산 휴가가 잘 지켜지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108곳(15.3%)만이 그렇다고 응답해 우리 사회에 가족친화적 문화가 아직은 초기 단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가족친화제도가 제대로 시행되지 못하는 원인으로는 더 중요한 경영 이슈 산재, 제도의 효과 부족, 투자비용 등이 차례로 꼽혔다.

하지만 조사에 응한 대다수 기관은 근로자 만족도 개선과 인력 유지의 수월성, 기업이미지 개선 등의 이유를 들어 가족친화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조사 대상 기관들 가운데 400곳은 가족친화제도 운용 후 근로자의 근무태도가 개선됐다고 응답했고, 338곳은 노사관계가 향상됐다고 답하는 등 가족친화제도가 조직의 성과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답변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향후 가족친화제도 확산을 위해 가족친화기업 인증 기준을 마련하고, 인증기업에 대해 세제 감면 등 인센티브를 주는 관련법 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ykhyun14@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국내,기업,가족친화환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48
全体アクセス
15,970,70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7

공유하기
[조선시대 전주 한눈에]
10年前 · 548 視聴

01:21

공유하기
[인천 아울렛 상가 화재]
10年前 · 1,436 視聴

01:01

공유하기
[SKT, 무선인터넷 요금 인하]
10年前 · 2,7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