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발사총 100정 구명신호총으로 위장판매

2008-04-11 アップロード · 344 視聴

실탄 넣으면 인명살상도 가능한 파괴력

(서울=연합뉴스) 김병조 기자 =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해외에서 수입한 가스발사총을 구명신호총으로 위장해 판매한 혐의(총포화약류단속등에관한법률 위반)로 천모(70)씨와 신모(44)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주모(42)씨 등 또 다른 판매업자 3명과 이들로부터 가스발사총을 불법으로 구매한 강모(54)씨 등 구매자 35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일반인이 호신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가스분사기는 권총 모형을 하고 있으면서도 가스가 분사되는 것과 달리 가스발사총은 가스의 힘을 이용해 공포탄이나 실탄을 발사할 수 있는 총기류로 경찰관이나 군헌병, 국정원요원 등 법령에 정해진 자만이 구매할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 등은 호신용 가스분사기를 구매하려고 문의해오는 사람들에게 허가를 받은 자만이 구매할 수 있는 독일제 가스발사총을 대신 소개해주면서 1정에 70만~300만 원씩 받고 모두 100정을 불법으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가스발사총을 구명신호총으로 위장해 판매하면서 구매자들이 직접 위장된 부분을 떼어내고 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조사결과 천씨는 구조대원 자격증이 있는 사람은 해상 재난시 사용하는 구명신호총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을 노려 모 재난구조단 회원인 신씨와 짜고 구매자들에게 구조대원 신분증을 대신 발급받아 주면서 가스발사총을 구명신호총으로 위장해 팔아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개조된 가스발사총은 납탄 등 실탄을 넣으면 인명살상용으로도 사용될 수 있는 정도의 파괴력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렇게 총을 구매한 강모(54)씨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구리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 창 밖으로 공포탄 2발을 쏘면서 택시기사를 위협해 택시비를 내지 않고 달아나는 등 일부 범죄에 악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판매한 가스발사총 100정의 구매자 명단을 확보하고 이 가운데 35명을 입건했으며 남은 65명에 대해서도 차례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kbj@yna.co.kr
영상제공 :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편집 : 허윤재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스발사총100정구명신호총으로위장판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73
全体アクセス
15,956,915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1

공유하기
논산 딸기축제 개막
9年前 · 8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