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약 타고 제주에서 평양까지

2008-04-15 アップロード · 148 視聴

서성만ㆍ김동우씨..14일 제주항 출발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의 해양탐험가들이 카약(kayak)을 타고 제주에서 평양까지 평화의 노를 저어간다.
제주카약동우회 서성만(50) 회장과 김동우(30) 회원은 서울의 카약동우회 회원인 하준수(54) 씨의 도움을 받으며 14일 오전 7시 제주항에서 카약을 타고 추자도를 향해 힘차게 노를 저어나갔다.
제주해양경찰서 경비함정 1척과 임대한 어선 1척의 호위를 받으며 도전에 나선 이들은 해가 지기 전까지 약 50㎞ 떨어진 추자도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은 뒤 다음날은 전남 완도군 보길도까지 항해할 예정이다.
이들은 안전을 고려해 해안선을 따라 강화도까지 약 1천㎞(직선거리 480㎞)를 항해하고 북한의 입국 허가가 나오면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령군을 거쳐 대동강을 따라 평양에 입성한다는 계획이다.
시속 6㎞의 속도로 하루 10간씩 노를 저어 강화도까지 17일만에 주파할 예정이지만 해상의 날씨가 좋지 않을 경우 두 배 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들은 목포에서 전남 지역의 카약 동호회원들의 대대적인 환영 퍼레이드를 받고 중간에 원유 유출 피해가 있는 태안에 들러 기름 찌꺼기를 제거하는 봉사활동도 벌인다.
서 씨는 지난해 6월 1인승 카약을 타고 12일 만에 제주해안 276㎞를 완주했으며 이번 대장정을 위해 6개월간 계단 오르기와 마라톤 등으로 체력을 다져왔다.
서 씨는 "우리의 목표는 평양까지 카약을 타고 가는 것이지만 아직 북한의 입국허가가 떨어지지 않아서 초청장이 나올 때까지 약 한달 간의 일정으로 올라가고 있다"며 "북한 입국 허가가 나오지 않으면 한강을 따라 서울로 들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아름다운 한반도를 알리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 주민과 함께 서해안으로 압록강, 백두산 천지까지 올라간 뒤 두만강과 동해안을 따라 남해안, 제주도까지 한바퀴 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에서 보길도까지 약 80㎞를 어떻게 돌파할 수 있느냐하는 것이 이번 도전의 관건"이라며 "보길도까지 하루 만에 갈 수도 있지만 기상 악화 등 변수를 고려해 추자도에서 1박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타는 카약은 길이 4.3m, 폭 78㎝, 무게 28㎏짜리 1인승으로, 잠은 뭍에서 텐트를 쳐 자게 되며 항해중 식사는 김밥을 준비해 배 안에서 먹거나 해변에 잠시 머물며 해결한다.
khc@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카약타고제주에서평양까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13
全体アクセス
15,953,10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0

공유하기
매립되는 오리알
8年前 · 172 視聴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