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개혁시민연대, 신문사 보복행위 규탄

2008-04-15 アップロード · 64 視聴

(서울=연합뉴스) 전수일 기자 = 제18대 총선 선거운동 기간 중 발생한 통합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이른바 ‘교감 폭언’ 논란과 관련해 언론개혁시민연대는 "언론개혁에 대한 신문사의 보복행위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시민연대는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보수신문사들이 당사자들에게는 진위 여부도 확인하지 않은 채 목격자의 증언을 그대로 인용해 특정 후보자의 폭언 의혹을 보도했다"면서 "이 폭언 의혹 보도 이후 해당 후보자에 대한 비난 여론이 치솟았고 결국 접전을 벌이고 있던 해당 후보자의 당락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폭언의혹의 당사자인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선일보와 문화일보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에게 정말 본때를 확실하게 보여줬다"면서 "앞으로 국회에서 어느 누가 언론을 비판할 수 있으랴. 어떤 바보 같은 의원이 문화일보의 포르노 소설 강안남자를 문제 삼겠는가"라고 따졌다.

그는 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법적투쟁을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취재,편집 : 조동옥 기자, 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언론개혁시민연대,신문사보복행위규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73
全体アクセス
15,960,68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