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화호, 올림픽서 카메룬.이탈리아.온두라스와 한 조(종합)

2008-04-21 アップロード · 53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축구가 2008 베이징올림픽 본선 1차관문인 8강에 이르기까지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한국은 20일 국제축구연맹(FIFA)이 중국 베이징 리젠트호텔에서 실시한 베이징올림픽 남자 축구 본선 조 추첨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카메룬, 유럽의 강호 이탈리아, 북중미 카리브의 온두라스와 같은 D조에 편성됐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8월7일 친황다오에서 열릴 카메룬과 개막전에 이어 이탈리아(10일), 온두라스(13일)와 차례로 맞붙는다

조별리그에서 2위 안에 들어야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 오를 수 있다.

하지만 같은 조에 묶인 카메룬과 이탈리아는 역대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냈던 강팀이어서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 이은 한국의 2회 연속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탈리아는 FIFA 랭킹이 3위, 카메룬은 17위로 한국(50위)보다 훨씬 높고 온두라스 역시 38위로 12계단이 높다.

한국은 역대 올림픽 대표팀간 상대전적에선 이탈리아와 한번 싸워 졌고 카메룬과는 맞붙은 적이 없다. 다만 온두라스는 한 차례 싸워 이긴 적이 있다.

한편 일본은 나이지리아, 네덜란드, 미국과 같은 B조에 속했고 개최국 중국은 브라질, 벨기에, 뉴질랜드와 같은 C조, 호주는 세르비아, 아르헨티나, 코트디부아르와 같은 A조에 편성됐다.

앞서 열린 여자 12강 조별리그 추첨에서는 북한이 남미의 강호 브라질과 전차군단 독일, 아프리카의 복병 나이지리아와 같은 F조에 속해 `지옥의 조에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게 됐다.

◇올림픽 본선 조 편성
◆남자 축구 16강 조별리그
▲A조= 호주, 코트디부아르, 아르헨티나, 세르비아
▲B조= 일본, 미국, 나이지리아, 네덜란드
▲C조= 중국, 뉴질랜드, 브라질, 벨기에
▲D조= 한국, 카메룬, 온두라스, 이탈리아
◆여자 축구 12강 조별리그
▲E조= 중국, 스웨덴, 아르헨티나, 캐나다
▲F조= 북한, 나이지리아, 독일, 브라질
▲G조= 노르웨이, 미국, 일본, 뉴질랜드

chil881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성화호,올림픽서카메룬,이탈리아,온두라스와한조종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08
全体アクセス
15,948,120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1

공유하기
알마티에 4월의 눈
8年前 · 7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