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NGO "지구온난화로 광안리.해운대 침수위험"

2008-04-22 アップロード · 322 視聴

(부산=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부산환경운동연합과 부산에너지시민연대는 `지구의 날인 22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구 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 지금과 같이 진행된다면 해운대, 광안리 해수욕장이 침수되는 등 부산의 도시 존립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 단체는 "매년 해수면 상승폭이 동해안 1.4㎜, 남해안 3.4㎜에 달하는 등 부산도 기후변화의 안전지대일 수 없다"며 "해수면 상승으로 침수된 국내 최초의 사례인 제주 용머리 해안은 부산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해 환경부와 기후변화대응 시범도시 협약을 맺었으나 지금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이렇다 할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부산시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시도 이날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온실가스 저감에 관한 세미나를 열고 탄소배출권 거래사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세미나에서 부산시는 "내년부터 탄소배출 가계부를 만들어 각 가정에서 온실가스 줄이기에 나서도록 하는 등 시민과 행정이 함께 지구온난화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부산역 광장에서는 정비업소 관계자, 시민 등 100여명이 매연을 유발하는 자동차 공회전을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벌였다.
hellopl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산NGO지구온난화로광안리,해운대침수위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4
全体アクセス
15,957,998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9

공유하기
빛의 바다 강릉 남대천
9年前 · 219 視聴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133 視聴

01:11

공유하기
까르띠에 소장품전
9年前 · 43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