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수씨, 70대 노인 폭행ㆍ흉기위협

2008-04-25 アップロード · 136 視聴

시비붙자 폭력…승용차에 매달고 달려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영화배우 최민수(46)씨가 70대 노인과 시비가 붙어 욕설과 함께 폭력을 휘두르고 흉기로 위협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1일 오후 1시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명 소방서 사거리에서 이 동네 주민 유모(73ㆍ식당운영)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욕설과 함께 유씨의 멱살을 잡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당시 검은색 지프형 승용차를 타고 이 곳을 지나던 최씨가 인근에서 작업 중이던 견인차 때문에 길이 막히자 견인차에 욕설을 퍼붓는 모습을 본 유씨가 "젊은 사람이 욕을 왜 하냐"고 훈계를 하다가 시비가 붙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최씨는 바닥에 쓰러진 유씨를 폭행했고 이에 유씨는 112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와중에 견인 작업이 끝나자 최씨는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나려 했지만 신호에 걸려 잠시 멈춘 순간 유씨가 몸을 일으켜 차 앞을 가로막았다.

그러나 최씨는 이에 개의치 않고 유씨를 향해 차를 10m 가량 몰고 갔으며 결국 유씨는 차 보닛에 매달린 채 50∼60m 이상 끌려가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졌다.

유씨는 지붕이 없는 최씨의 지프 앞유리를 잡고 조수석으로 올라 탄 뒤 차를 멈추려고 기어를 중립으로 바꾸자 최씨는 차 안에 있던 흉기를 들이대며 "내리라"고 위협했다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이 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최씨와 유씨와 조사를 받기 위해 지구대로 동행했다.

최씨는 지구대에서 "젊은 사람이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유씨가 강력히 항의하자 사과하고 일단 귀가했지만 목격자들을 통해 최씨의 이런 행동이 알려지면서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난 23일 유씨와 최씨를 차례로 소환해 당시 상황에 대한 1차 진술을 받고 돌려 보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보강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24일 매니저와 함께 유씨 가게를 찾아와 "고의가 아니었다. 미안하다"며 거듭 용서를 구했지만 뒤늦게 사건 내용을 전해 들은 피해자 가족은 "국민배우라는 사람이 아버지뻘 되는 노인에게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며 사과를 받지 않았다.

유씨의 딸은 "이런 행동을 하는 사람은 톱스타로 인정할 수 없다. 변호사를 선임해 정식으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반론을 듣기 위해 최씨 쪽과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영상구성.편집 : 전현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배우최민수씨,70대노인폭행ㆍ흉기위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05
全体アクセス
15,947,836
チャンネル会員数
1,603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1

공유하기
클릭뉴스 송혜교 태안
8年前 · 43 視聴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박지성 빌딩
8年前 · 17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