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박경리 뇌졸중 입원..의식불명

2008-04-25 アップロード · 25 視聴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토지의 작가 박경리(82)씨가 뇌졸중과 지병 악화로 입원 치료 중이다.
25일 토지문화관 관계자과 지인 등에 따르면 박씨는 원주에 머물다 지난 4일 뇌졸중으로 쓰러져 서울의 한 종합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박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이나 병세가 다소 호전돼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최근 병실을 찾은 시인 이근배 씨는 "의식은 없지만 손을 잡고 이야기를 하면 알아들으시는 것 같다고 가족들이 전했다"며 "상태가 다소 호전되긴 했으나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전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폐암 판정을 받았지만 본인이 치료를 거부하고 원주 토지문화관에서 요양하면서 지내왔다.
박씨는 최근 월간 현대문학 4월호에 까치 설, 어머니, 옛날의 그 집 등 신작시 3편을 8년여 만에 발표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소설가박경리뇌졸중입원,의식불명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526
全体アクセス
15,955,876
チャンネル会員数
1,76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7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