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구서도 깨지는 철밥통 신화

2008-04-25 アップロード · 55 視聴

서울시가 공무원 퇴출을 주도하면서 자치구들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몇몇 자치구들이 공무원 퇴출제도를 도입하고 있는데 그 기준을 두고 노조와의 갈등이 깊어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신승훈기잡니다.

서울시의 현장시정추진단과 유사한 제도를 도입한 자치구는 중구와 광진구, 강남구 등입니다.

중구는 3개월마다 모든 직원을 평가해 현장업무지원 추진반 대상자를 선별하고, 퇴출 대상에 오른 공무원은 3개월동안 노점상 단속과 주정차 위반 단속 등에 배치됩니다.

이후 3회 이상 퇴출대상으로 명단에 오르면 직위는 해제됩니다.

중구는 조만간 그 명단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 전화녹취 】중구 관계자
(공무원도) 쇄신을 해야 되고, 혁신을 해애 되는데, 그거를 다른 구보다 우리가 먼저 앞서서 가자 그리고 직원 퇴출이 목적이 아니라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교육을 시키고, 잘 인도하는 것이...

【 FULL C.G in】
중구가 퇴출 대상자 선별을 위해 제시한 기준은 업무 태만과 상습적 무단결근, 무단지각, 조직 화합을 해치는 자 등입니다.
【 FULL C.G out】

문제는 이 기준에 대해 일선 공무원들의 불만이 많다는 점입니다.

불명확한 기준은 상사의 눈치를 보는 이른바 줄서기만 낳을 뿐이라는 얘깁니다.

【 인터뷰 】안효완 지부장 / 전국공무원노조 서울 중구지부

중구는 빠르면 이번 주 안으로 퇴출 대상자를 지정하고 다음달부터 현장업무 추진반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반면 공무원노조는 다음달 3일, 대규모 반대 집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신승훈기자(sh-news@cnm.co.kr)

서울시의 현장시정추진단 제도가 시행 1년 만에 각 자치구와 공기업 등으로 확산되면서 공무원 사회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C&M뉴스 신승훈입니다.
hac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자치구서도깨지는철밥통신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2
全体アクセス
15,954,98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13

공유하기
농가 힘겨운 봄
8年前 · 7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