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 봉송 반대·환영 시위대 곳곳 충돌

2008-04-28 アップロード · 62 視聴

한국 시민단체에 이물질 투척하는 중국인

투석전ㆍ봉송로 난입 성화 탈취 시도..사진기자 각목에 맞아 부상

경찰, 8천여명 투입해 행사 경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베이징 올림픽 성화의 서울 봉송이 이뤄진 27일 시내 곳곳에서는 중국의 티베트 정책 등에 항의하는 시위와 성화의 서울 도착을 환영하는 친(親)중국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이 과정에서 성화 봉송에 반대하는 탈북자 인권 단체 등과 국내 체류 중국인들이 가담한 친중국 시위대 사이에 투석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북한인권단체와 언쟁 벌이는 중국인

성화 봉송 행사 시작을 3시간 앞둔 오전 11시 10분께 북한 주민과 탈북자들의 인권을 옹호하는 운동을 해 온 독일인 의사 노베르트 폴러첸씨와 자유청년연대 최용호 대표가 반중국 집회에 참석하려다가 몽촌토성역 입구에서 중국 유학생들로 보이는 친중국 시위대 100여명에게 20여분간 둘러싸였다.

친중국 시위대는 폴러첸씨와 최씨를 둘러싸고 `하나의 세계, 하나의 꿈, `중국 사랑해, `중국 화이팅 등 구호를 외치다가 경찰이 투입되자 해산했다.

기독교사회책임의 서경석 목사 등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저지 시민연대 회원 180여명은 오후 1시께부터 올림피아나 관광호텔 앞과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앞에 모여 중국 내 북한 이탈 주민의 강제송환과 중국의 티베트 시위 무력 진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녹색자전거봉사단 회원 30여명은 자전거를 타고 성화 봉송 주자의 행렬을 따라 가려고 시도하려다 경찰에 막혀 행렬 참여를 포기했다.

인근 올림픽공원에서 성화 봉송 출발이 이뤄진 후인 오후 2시 30분께는 반중국 시위대와 성화 봉송을 환송하기 위해 나온 유학생 등 국내 체류 중국인들이 충돌을 빚어 경찰이 양측을 떼어 놓았다.


탈북자인권단체와 몸싸움 벌이는 중국인

시위대는 서로 고함을 지르다가 플라스틱 물병, 각목, 돌 등을 던졌으며 이 과정에서 한 일간지 사진기자가 날아온 각목에 맞아 이마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인근 서울아산병원으로 후송됐다.

오후 2시 55분께는 성화 봉송로 중 신천역 인근 코스에서 `아름다운 철도원 김행균(47) 가산 디지털단지 역장이 주자로 뛰는 순간 탈북자 장모(33)씨가 뛰어들어 성화 봉송을 물리적으로 저지하려다가 경찰에 의해 곧바로 끌려나갔다.

또 오후 3시 40분께는 역삼역 인근에서 시너통을 들고가던 북한인권단체 회원 2명이 이를 저지하려던 경찰관에게 시너를 뿌리며 저항하다 체포됐다.

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티베트평화연대는 이날 오후 성화 봉송 도착점인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티베트 평화를 기원하는 평화의 성화 봉송 행사를 열 계획이며 국제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시청 앞에서 `중국 인권 향상을 소망하는 도장 찍기 행사를 연다.

경찰은 이날 성화 봉송 경비를 위해 모두 8천여명의 경찰관과 전·의경을 배치했으며 특히 성화 봉송 주자 주변에는 자전거 순찰대 20명 및 마라톤동호회 소속 경찰관 120여명으로 구성된 성화 근접보호팀과 사이드카, 순찰차 등 기동 예비대를 대기시켰다.


거세게 항의하는 중국인들

경찰은 또 주자 교대 지점이나 군중 운집 장소 등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봉송로 전 구간에 경찰력과 헬리콥터를 배치했다.

solatido@yna.co.kr

(끝)

주소창에 속보치고 연합뉴스 속보 바로 확인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ktcap@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성화봉송반대·환영시위대곳곳충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437
全体アクセス
15,970,80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