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道 변사자들 수면제 성분 검출국과수

2008-04-28 アップロード · 46 視聴

(광주=연합뉴스) 최찬흥 권혜진 기자 = 27일 오전 제2중부고속도로 갓길에 정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모(50.이비인후과 의사).박모(48.골프의류 판매업)씨 등 중년남자 2명이 수면제 성분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이들이 들른 휴게소 주유소의 화장실에서 수거된 주사기에서는 김씨의 DNA가 검출됐고, 이 주사기는 김씨가 사건발생 전날 자신의 병원에서 가져 온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광주경찰서는 2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1차 감정결과 숨진 박씨의 구토물과 김씨의 체액에서 각각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으며, 주유소 화장실에서 수거한 드링크에서도 동일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주사기 손잡이에 묻은 체액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김씨의 DNA가 검출됐으며, 주사기 내용물에 대해서는 2차 정밀감정중"이라고 말했다.
차량에서 발견된 커피음료 2개에서는 독극물을 포함한 약물 반응이 전혀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또 박씨와 김씨의 시신에서 외상 및 주삿바늘 자국이 발견되지 않았고, 이들이 마약과 관련한 전과는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주사기와 드링크, 커피음료 등 수거물에서 제3자의 지문이나 DNA는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사건발생 전날(26일) 오후 1시30분께 퇴근을 하며 자신의 병원 간호조무사에게 주유소화장실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주사기를 달라고 해 가져간 것으로 조사됐다"며 "김씨 병원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진료자료를 임의제출 받아 김씨가 수면제 성분의 특정 약품을 사용했는 지 확인중이며 필요하다면 압수수색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황상 주사기를 이용해 드링크에 수면제 성분이 들어갔고, 김씨와 박씨가 이 드링크를 마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수면제가 직접 사인이 됐는 지는 좀 더 수사를 진행해봐야 되고 자살인 지 타살인 지 아직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교 선후배 사이인 김씨와 박씨는 27일 오전 7시20분 원주의 골프장에서 운동을 할 계획으로 오전 5시15분께 서울에서 출발했으며, 오전 7시38분께 경기도 광주시 초월면 제2중부고속도로 하행선 경안톨게이트에서 이천방향 4㎞지점 갓길에 세워진 박씨 소유의 뉴그랜저승용차 안에서 특별한 외상이 없는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변사체로 발견(27일 오전 7시38분)되기 1시간 26분 전인 오전 6시12분께 이들이 동서울 만남의광장휴게소 주유소에 들러 조수석에 탄 김씨가 주유소 화장실을 이용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화장실 쓰레기통에서는 홍삼드링크병 2개를 담은 비닐봉투와 주사기 1개가 발견됐다.
차량내 김씨의 골프가방에서는 같은 종류의 홍삼드링크가 있었고 차량내에는 먹다 남은 커피음료 2개가 수거됐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속道변사자들수면제성분검출국과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3
全体アクセス
15,950,648
チャンネル会員数
1,68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6:12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종합)
8年前 · 25 視聴

03:32

공유하기
꿈을 꾸는 장애인
8年前 · 1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