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여고생 유가족 "경찰이 사건시간 조작..각성해야”

2008-04-30 アップロード · 182 視聴

양구 묻지마 살인 현장검증서 유가족 항의

(양구=연합뉴스) "경찰이 늑장 출동하고 사후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예고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이 사건의 시간을 조작했다. 각성해야한다."

지난 26일 강원 양구에서 운동 중이던 여고생을 아무런 이유도 없이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이모(36) 씨에 대한 현장검증이 29일 양구읍 서천변에서 실시됐다.

피해자 가족들은 "이미 지난 24일 같은 장소에서 운동하던 아주머니를 누군가 덮치다 달아난 사건이 있었지만 경찰이 늑장 출동하고 사후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예고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자를 문책하고 제대로 대책을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K 양과 함께 산책하던 여고생 친구의 아버지 김모(47) 씨는 "딸의 전화를 받고 경찰과 현장에 비슷한 시간에 도착했는 데 경찰은 실제시간보다 8분 가량 일찍 도착해 범인을 제압했던 것으로 조작했다"면서 "현장에 가보니 범인이 경찰을 기다리며 딸이 죽어가고 있다. 112에 신고하라고 말하고 반항해 내가 경찰보다 먼저 제압했다"고 주장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피살여고생유가족경찰이사건시간조작,각성해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13
全体アクセス
15,967,462
チャンネル会員数
1,82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5:1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2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