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민중의 목소리의 전기 톡투미

2008-04-30 アップロード · 88 視聴

(서울=연합뉴스)톡투미는 실존 인물인 주인공 피티 그린이 라디오 DJ로 데뷔해 암으로 숨을 거둘 때까지 20여 년간의 삶을 그린 영화다.

그린은 순탄치 않은 어린 시절을 보내고 강력범죄로 교도소를 전전하다가 출소 후 거침없는 입담으로 라디오 토크쇼를 장악해 민중의 목소리로 떠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영화는 그린의 이야기를 듀이 허그스의 눈과 귀를 빌려 들려준다. 듀이 허그스는 그린의 재능을 가장 처음 발견해 키운 방송 PD이자 평생의 친구. 영화는 두 콤비의 우정과 갈등, 화해에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그러나 유쾌한 코미디와 감동적인 드라마 사이를 오가던 영화는 1960~1970년대 미국 변혁기의 기류를 타고 전기영화의 본분으로 되돌아간다. 1968년 마틴 루터 킹 목사 암살사건 이후 워싱턴 DC에는 폭동이 일어나고 그린은 흑인 사회를 진정시키는 데 발벗고 나선다.

워싱턴 DC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백인 PD들을 제치고 잘나가는 흑인 PD 듀이는 교도소에 수감된 형을 만나러 갔다가 교도소의 인기 DJ 피티를 만난다. 피티는 석방되면 듀이가 일하는 라디오 방송국에서 일하겠다고 호언장담하고, 듀이는 그런 피티를 비웃는다.

실제로 석방된 뒤 피티는 듀이를 찾아가 방송을 맡겨달라고 조르기 시작한다. 신선한 DJ를 찾고 있던 듀이는 처음에는 어이없어 하다가 나중에는 걸출한 입담을 뽐내는 피티가 적격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고 단 한번의 기회를 달라고 국장(마틴 신)을 설득한다.

지나치게 직설적인 피티의 진행으로 첫 방송부터 방송국에는 난리가 나지만 청취율은 경이적으로 뛰어오른다. 국장은 어쩔 수 없이 피티에게 프로그램을 맡긴다.

5월 1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영상구성.편집 : 전현우 기자

ddwi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봉영화민중의목소리의전기톡투미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861
全体アクセス
15,952,04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2

공유하기
클릭뉴스 한예슬 세네갈
8年前 · 107 視聴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재룡 이혼설
8年前 · 135 視聴

00:47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민수 사망
8年前 · 100 視聴

00:51

공유하기
클릭뉴스 신봉선 출연료
8年前 · 42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