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식물인간된 러시아男..8년만에 아내 재회

2008-04-30 アップロード · 1,015 視聴

(부산=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남편을 살려주신 한국인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길에서 쓰러진 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채 생면부지의 한국 의료진 손에 1년 넘게 생명을 부지해 온 러시아 남성이 8년 만에 아내와 눈물의 상봉을 했다.

30일 오후 부산의료원 중환자실에 찾아온 타마라 데르길예프(40.여)씨는 인공호흡기에 의지한 채 식물인간이 돼 누워있는 남편 알렉산드르씨와 만나 눈물을 흘리며 "살아있어 줘서 고맙다"는 말을 되뇌었다.

그가 남편과 헤어진 것은 2000년으로 남편이 돈을 벌어오겠다며 한국으로 떠나면서부터. 조선소와 농장을 전전하며 어렵게 생활했지만 고향의 아내에게 전화로 안부를 전하는 것을 잊지 않던 남편과 왠일인지 2001년 12월부터 갑자기 연락이 끊겼다.

타마라씨 등 가족은 걱정이 태산 같았지만 어려운 사정에 그를 찾아 한국에 갈 생각은 꿈에도 못했고 수년째 연락이 없자 고향인 러시아 극동 콤소몰스크 나 아무르 법원은 급기야 3년 전부터 알렉산드르씨를 행방불명자로 분류하고 연금을 지급해왔다.

타마라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남편을 8년 만에 TV 화면에서 다시 만났다. 2주 전 한 러시아 방송이 "한국 부산에 러시아인으로 추정되는 행려병자가 가족을 찾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환자 사진을 방영했는데 그리던 남편과 꼭닮아 있었던 것.

타마라씨는 방송국을 통해 남편이 입원해있는 부산의료원에 함께 찍은 사진을 보냈고 이를 본 환자는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이 부부라는 심증이 굳어지자 부산 러시아영사관은 비자를 발급, 타마라씨는 29일 한국땅을 밟게 됐다.

아내가 나타남으로써 제 이름과 나라를 찾게 된 알렉산드르씨는 지난해 1월2일 밤 부산 서구 암남동 사조 물류창고 앞에 뇌출혈로 쓰러져 있는 채로 발견돼 고신대복음병원에서 긴급 뇌수술을 받았으나 눈만 뜨고 있을 뿐 아무런 의사표현도 못하고 기계에 의존해 연명하는 식물인간 상태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병원비 때문에 행려병자 의료비를 지원하는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진 그는 최근 폐렴이 심해지고 가슴에 공기가 차 생명이 위독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증상이 호전됐다.

8년 만에 눈 앞에 나타나 눈물을 흘리는 아내와 눈을 맞추고 부여잡은 손에 힘을 주는 등 남편이 몸은 부자연스럽지만 자신을 알아보는 것이 확실하다고 타마라씨는 말했다.

타마라씨는 "남편을 다시 만나 기쁘고도 슬프다. 외국인인 남편에게 한국 이름(이석희)도 지어주고 천주교 세례까지 받게 해 준 한국인들에게 뭐라고 감사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의료진과 간병인의 손을 부여잡고 눈시울을 붉혔다.

타마라씨는 2주간 부산에 머무르면서 남편과 친자확인을 위해 러시아에서 가져온 딸의 혈액을 유전자 검사 의뢰하고 남편을 본국으로 송환시키는 문제를 고민할 예정이다.

알렉산드르씨 주치의인 부산의료원 신경과 주환 과장은 "뇌손상으로 식물인간이 된 상태기 때문에 장시간 비행기 여행을 하기가 당분간을 무리일 것으로 보이나 최상의 상태가 되면 가족의 선택에 따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hellopl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국서식물인간된러시아男,8년만에아내재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75
全体アクセス
15,943,68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9

공유하기
풍선에 꿈을 담아
8年前 · 165 視聴

42: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7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