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前 대통령 "진 사람도 이길 수 있는 사회"

2008-05-03 アップロード · 405 視聴

모교 진영 대창초등 운동회서 후배 격려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盧武鉉) 전 대통령은 2일 자신의 모교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대창초등학교 운동회에 참석, "인생은 겨루기지만 진 사람도 이길 수 있는 그런 사회가 좋은 사회"라며 손자뻘 후배들을 격려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권양숙 여사와 함께 운동회가 열리고 있는 대창초교 운동장을 찾아 축사를 통해 "나는 초등학교 운동회때 열심히 겨뤘지만 꼴찌 또는 꼴찌 앞장이었고 7번의 선거에서도 4번은 졌지만 대통령을 했다"면서 이같이 격려했다.

노 전 대통령은 또 "진 사람도 다음 기회가 있기 때문에 이긴 친구를 축하해주고 열심히 연습해서 다음에는 이기면 된다"면서 "이기고 지는데 집착하지 말고 최선을 다하고 정정당당하게 규칙을 지켜 겨룰 것"을 당부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옛날에는 쌀밥 먹기가 소원이었고 도시락에 소고기 싸오는 친구가 부러웠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죠"라고 반문한 뒤 "그러나 너무 배가 많이 나와 보리밥을 다시 먹어야겠다"며 일부 학생들의 비만을 지적하면서 "배를 줄이라"고 농담 같은 진담을 전했다.

축사를 끝낸 노 전 대통령은 운동회에 앞서 진행된 학생들의 준비체조를 흐뭇하게 지켜본 뒤 학교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운동장 한가운데에서 운동회 시작을 알리는 시총행사에 나와 화약총을 하늘로 쏘았다.

노 전 대통령은 자신의 총성으로 1학년생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공굴리기를 시작하고 3-4학년으로 보이는 남학생이 입을 꽉 다물고 달리기를 하는 모습을 웃으며 잠시 지켜본 뒤 30여분간의 짧은 동심세계를 벗어났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령,,사람도,이길,,있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33
全体アクセス
15,961,441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183 視聴

01:3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7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