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현장행보 분주

2008-05-03 アップロード · 71 視聴

"어린이 성폭행 땜질식 처방으론 안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가 4.9 총선 이후 민생현장을 챙기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생활과 민생 속으로의 당 이미지 제고를 위해 분주한 현장밀착형 행보에 나서고 있는 것.
미국산 쇠고기 전면 개방 문제에 대한 일정도 같은 맥락이다. 이 총재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안성 축산농가 방문을 시작으로 24일 기자간담회, 28~29일 농가방문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6일에는 국회에서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열기로 했다. 이 총재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관련된 일인 만큼 끝까지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고 한다.
이 총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 데도 적극적이다.
우선 2일 오후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여의도 당사로 초청해 어린이 성폭력 피해 예방 및 대책 간담회를 가졌다. 대구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집단 성폭력 사건 이후 어린이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예방과 대책 마련의 중요성을 역설하기 위해서다.
이 총재는 간담회에서 "정부는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땜질식 처방만 내놓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자식을 키우는 부모는 물론 전 국민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이번 정부도 여론이 들끓을 때만 반짝하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 왔기 때문에 사태가 더 심각한 방향으로 악화돼 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어린이도 똑같은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갖고 있다는 것에 대한 인식이나 의식이 미약하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전담 수사인력 확충 ▲교도 및 행형 단계에서의 과학적이고 철저한 대책 마련 ▲피해자와 피해가족에 대한 국가적 배려와 지원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 총재는 4일 서울 노량진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성로원 아기집을 찾아 원생들을 격려하고, 7일에는 서해교전 희생자 부모 초청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민생 최우선 행보에 대해 이 총재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여의도에서 주도권 다툼만 할 게 아니라 국민이 아파하고 가려워하는 곳에 좀 더 가까이 다가서야 18대 국회에서 국민의 요망사항을 제대로 담아내는 정당이 될 수 있다는 게 이 총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미니정당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고육지책이라는 분석도 없지 않다. 선진당에 대한 낮은 인지도와 원내교섭단체 구성 실패 등의 제한된 공간의 활로를 바깥에서 찾으려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jbryoo@yna.co.kr

취재:류지복 기자 (정치부), 편집: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총재,`현장행보,분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89
全体アクセス
15,977,029
チャンネル会員数
1,89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